새누리 "추미애, 국론통합에 정치력 발휘해달라"

"北核이 햇볕 아닌 강풍 정책 때문이라니…"

계속된 사드 반대, 추미애는 안보 불안 대표?

임재섭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6.09.13 16:38:50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임재섭 기자
  • yimjaesub@newdailybiz.co.kr
  • 정치부 국회팀 임재섭 기자입니다.

    기득권을 위한 법이 아닌 국민을 위한 법을 만드는 국회가 되도록 오늘도 뛰고 있습니다.


새누리당 김정재 원내대변인이 13일 현안 관련 서면브리핑에서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론통합에 정치력을 발휘해 안보위기를 극복해가는 데 솔선수범해 주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현재는 대한민국이 북한의 핵 위협에 완전히 노출된 최악의 위기 국면"이라며 "가뜩이나 강진까지 겹친 상황에서 안보와 안전에 우리가 모두 하나 되어야 하는 절박한 시점"이라고 전제했다.

이어 "이런 시기에 무엇보다 지난 12일 영수 회담에서 북핵 위기에 정치권의 단합과 야당 지도자의 역할을 기대했지만, 대통령에 대한 규탄에만 그쳐 유감"이라며 "심지어 지난 11일에는 북한 핵이 '햇볕 정책을 버린 강풍정책 때문'이라는 황당한 주장을 했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북한은 햇볕정책 기간에도 핵과 미사일 개발, 서해 도발을 하는 등 각종 평화를 깨는 도발을 멈추지 않았다"면서 "추 대표의 주장은 이치에도 맞지 않는 주장일뿐더러 상식적으로도 용납이 안 되는 태도"라고 일갈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지난주 군부대 방문 때 '안보에는 여야가 없다' 했던 추 대표가 북 핵실험으로 초당적인 협조가 절실한 시점에는 정작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다"면서 "이런 식의 태도는 안보불안정당, 안보불안 대표를 자인하는 것과 같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추미애 대표는 어제로 불안한 모습들을 뒤로하고, 초당적인 협력으로 안보와 안전을 챙겨주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긴급최고위원회의에서 지진에 대한 정부 대응을 지적하면서 "우리는 국민의 안전을 위해서라면 정부가 지금 당장 필요로 하는 모든 대책에 대해 모든 것을 아끼지 않고 협조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러나 전날 이뤄진 청와대 회동 관련 기자회견에서는 "군사적으로 사드는 핵을 막을 수 없는 백해무익한 것"이라며 협조하지 않겠다는 의사 역시 분명히 했다.

때문에 이날 김 원내대변인의 현안 브리핑은 추 대표가 시급한 안보현안만큼은 국론통일에 이바지해주길 요청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새누리당은 현재 북핵문제를 해결하는데 있어 국론을 통합하는 것을 가장 어려운 과제로 보고 있다. 말보다 행동으로 재빠른 대응을 보여줄 때이지만 여야 간 이겨닝 워낙 커 어떤 대응책을 내놓아도 단기간에 가시적인 성과물을 기대하기 어려워서다.

하지만 북핵에 대한 대한 야권의 공세는 더욱 거세게 여권을 향하기만 하는 모양새다. 국민의당은 이날 "대통령의 '사후약방문'식 북핵 응징 발언이 더 불안하다"는 제목의 논평을 내면서 대통령의 발언에 지적만을 더했다.

  • 임재섭 기자
  • yimjaesub@newdailybiz.co.kr
  • 정치부 국회팀 임재섭 기자입니다.

    기득권을 위한 법이 아닌 국민을 위한 법을 만드는 국회가 되도록 오늘도 뛰고 있습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