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단체 '사천구백만 민심(民心)' 기자회견

“최순실 특검, JTBC가 태블릿PC 입수한 경위도 수사하라”

“손석희, 독일 행적도 수사해야”

이길호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6.12.09 20:56:58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이길호 기자
  • gilho9000@newdailybiz.co.kr
  • 정치부 국회팀 이길호입니다. 2015년 현재 국회에 계류된 가장 시급한 민생법안은 북한인권법이라고 생각합니다. 국회가 명실상부 7천만 국민의 인권과 행복을 대표하는 날까지 발로 뛰겠습니다.


애국단체들이,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을 수사하는 특별검사팀에게 "JTBC가 최순실 태블릿PC를 입수한 경위를 조사해 달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애국단체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사천구백만 민심(民心)'은 9일 오후, 특검 사무실이 위치한 서울지하철 2호선 선릉역 1번 출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른바 '최순실 태블릿PC'의 실제 사용자 및 JTBC가 PC를 입수한 경위도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회원 100여 명은 "태블릿PC 입수경위 특검에서 수사하라", "노회찬 왈 더블루K 관리인은 정의당원", "데이터요금 누가냈나 확인하라", "손석희의 독일행적 추적하라"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은 "태블릿PC 관련 의혹의 진상규명을 위한 수사를 특검에 요청하고자 오늘부터 집회를 시작한다. 진짜 '국정농단'을 한 쪽이 최순실인지, JTBC인지 모르는 상황이다. 특검은 손석희 JTBC 사장을 출국금지시키고 독일에서의 행적을 추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회원들은 태블릿PC와 관련해, 최순실씨의 측근이던 고영태씨와 JTBC의 주장이 서로 다르다며,"고영태와 JTBC 둘 중 하나는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회원들은 "특검은 기존 의혹뿐만 아니라 JTBC, 손석희 사장, 취재기자, 건물 주인, 고영태 등 모두를 수사해야 한다. 특검은 JTBC의 태블릿PC 입수 과정에서 불법이 드러나면 엄히 처벌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애국단체는 이날 특검에 'JTBC 수사의뢰 청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원들은 청원서를 통해 "JTBC가 입수했다는 태블릿PC에는 대선시 선거유세와 취임식 당시 연설문만 들어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게 과연 '헌법파괴'를 의미하는 대통령 하야나, 퇴진 사유가 되느냐"고 반문했다.

비선실세 국정농단 파문의 판도라 상자나 다름이 없는 태블릿PC를, 실제로 사용한 사람이 누구인가 하는 것은 이번 사건의 실체를 규명하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변수다. 모든 의혹의 시작이 문제의 태블릿PC에서 나온 기록을 바탕으로 하기 때문에, 만에 하나 그 주인이 최순실씨가 아니라면, 지금까지 나온 의혹보도의 신뢰도가 뿌리부터 흔들릴 수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태블릿PC의 주인이 지금까지 알려진 것과 달리, 최순실씨가 아닌 제3자일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이 고영태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를 통해 드러난 것. 국정조사에 출석한 고영태는 PC의 실제 사용자를 묻는 의원의 질의에, "최순실씨는 태블릿PC를 사용할 줄 모른다"고 밝혀, 해당 PC의 주인이 최씨가 아닐 수도 있다는 점을 부인하지 않았다.

종합편성채널 JTBC가 태블릿PC를 입수한 경위를 둘러싼 의문도 증폭되고 있다. JTBC는 파문 초기부터 해당 PC의 사용자를 최순실씨로 사실상 단정짓고 관련 보도를 생산했다. JTBC는 해당 PC를 최씨가 운영한 '더 블루 케이'가 입주했던 사무실에서 확보했다고 밝히고 있으나, 입수 경위에 관한 의혹은 여전히 풀리지 않은채 남아 있다. JTBC가 태블릿PC를 입수했다고 밝힌 시점 보다 앞서, 동일한 장소를 먼저 찾았던 모 신문사 취재진이 "확인결과 사무실에는 아무 것도 없었다"고 밝힌 점도 의문을 키우고 있다.


  • 이길호 기자
  • gilho9000@newdailybiz.co.kr
  • 정치부 국회팀 이길호입니다. 2015년 현재 국회에 계류된 가장 시급한 민생법안은 북한인권법이라고 생각합니다. 국회가 명실상부 7천만 국민의 인권과 행복을 대표하는 날까지 발로 뛰겠습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