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피디가 신분 속이고 들어와 TV조선 기자 협박"

"JTBC 피디가 故김영한 조카 사칭, 비망록 받아가"

TV조선, JTBC '스포트라이트' 제작진 상대 형사고소 파문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6.12.14 15:08:14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최근 TV조선이 자사의 '특종 자료'를 가로채 보도한 동종업계 종사자 2명을 형사 고소한 것으로 드러나 주목된다.

TV조선은 지난달 말 JTBC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에게 업무방해와 협박 혐의 등을 적용, 서울지검에 형사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소된 인물은 해당 프로그램 제작에 참여한 중견 피디 2명인 것으로 밝혀졌다.

TV조선 측에 따르면 11월 말 김영한 전 수석의 어머니가 '김영한의 조카'라고 자신을 소개한 젊은 남성을 대동하고 보도본부를 찾아와, "아들(김영한 전 수석)의 비망록을 돌려달라"는 요구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김 전 수석의 모친과 동행한 이 남성은 TV조선 보도국 관계자들에게 화를 내면서 "당장 비망록을 내놓지 않으면 고소하겠다"는 말까지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TV조선 담당기자는 이튿날 김 전 수석의 어머니에게 비망록을 돌려준 것으로 알려졌다.

TV조선은 보도 당시 '고맙다'는 인사까지 했던 김 전 수석의 모친이 뒤늦게 보도국을 찾아와 화를 낸 점이 석연치 않아 동행한 남성의 신원을 조회했다고.
 
그런데 놀랍게도 이 남성은 김 전 수석의 조카가 아닌 JTBC 소속 현직 피디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TV조선은 JTBC 측에 전화를 걸어 사과를 요구하는 한편, 신분을 속이고 비망록을 받아간 '스포트라이트' 소속 피디 2명을 협박·업무방해·무단건조물 침입 등의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 또한 이들이 보도국에 들어와 항의하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관련 증거물로 제출했다.

이와 관련, JTBC 측은 "비망록을 입수하고도 소극적인 보도로 일관한 TV조선의 모습에 실망감을 느낀 김 전 수석의 유족 측이 TV조선에 '비망록을 돌려달라'는 요청을 했으나 TV조선이 응하지 않자 모친이 직접 방송사로 찾아갔던 것"이라며 "이때 김 전 수석의 모친과 동행한 '스포트라이트' 소속 피디가 스스로 김 전 수석의 조카를 자처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JTBC 측은 "TV조선 측과 마찰을 빚은 이후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이 담당 기자를 찾아가 사과를 건넸고, 추후 JTBC에서 보도한 김 전 수석의 비망록은 TV조선이 아닌, 유족에게서 받은 사진 촬영본"이라고 덧붙였다.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