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 연속 북미 박스오피스 1위..거침없는 흥행 질주

'로그 원: 스타워즈 스토리', '어벤져스2' '다크 나이트' 제쳤다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6.12.27 11:42:29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개봉과 동시에 전세계적인 흥행 질주를 이어가고 있는 액션 블록버스터 '로그 원: 스타워즈 스토리'가 크리스마스 시즌에도 글로벌 박스오피스를 압도했다.

미국 데드라인에 따르면 '로그 원: 스타워즈 스토리'는 지난 25일(미국 시간) 하루 동안 3천만 달러의 흥행 수익을 기록했다.

이는 '아바타'의 기록(2,300만 달러)을 훌쩍 뛰어넘은 수치이자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에 이어 역대 크리스마스 흥행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이로써 '로그 원: 스타워즈 스토리'는 개봉 10일 만에 북미에서만 흥행수익 3억 달러를 돌파했다.

개봉 8일 차였던 지난 23일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를 제치고 올해 가장 빠른 흥행을 기록한 '로그 원: 스타워즈 스토리'는 개봉 10일차 북미 박스오피스 기준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3억 1,340만 달러)'와 '다크 나이트(3억 1,378만 달러)'를 앞서는 수치로 역대 흥행 4위에 올라섰다.

'로그 원: 스타워즈 스토리'의 크리스마스 주말 3일(23~25일)의 흥행 수입은 7천만 달러로 추정되며, 이는 같은 시기에 개봉한 쟁쟁한 경쟁작 '씽(3,450만 달러)'과 '패신저스(1,240만 달러)', '어쌔신 크리드(990만 달러)'를 크게 압도하는 수치다.



당초 전문가들의 예상을 뛰어넘는 흥행 수익을 연일 기록 중인 '로그 원: 스타워즈 스토리'는 개봉 11일 차인 26일 (미국 시간) 현재, 북미 흥행수익 3억 2,800만 달러를 돌파했고, 크리스마스 시즌 때문에 전세계 정확한 박스오피스 수치는 집계 중이나 이미 5억 달러를 돌파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봉 2주차에도 전세계적인 흥행 질주를 이어가고 있는 '로그 원: 스타워즈 스토리'에 대해 국내 관객들의 관심도 뜨겁다.

네티즌들은 "2016년 마지막은 로그 원으로 마무리 해야지. 기대되고 재미겠다(yyho****)", "예고편에서부터 포스가 남다르다. 기존 스타워즈가 신화적이고 모험적인 영화였다면, 이번 영화는 진지한 영화가 되기를 바란다(robo****)", "이번 편은 시리즈를 다시 만든 작품으로서 기대된다(sb33****)", "시간만 되면 극장에서 열 번은 보고 싶은 시리즈 마스터피스(kyoj****)", "항상 기대된다(dohc****)" 등의 댓글을 올리며 스타워즈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희망이 사라진 시기, 평범했던 사람들이 한 팀이 되어 세상을 구원할 반란을 통해 영웅으로 거듭나는 액션 블록버스터 '로그 원: 스타워즈 스토리'는 오는 28일부터 전국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조광형 기자 ckh@newdaily.co.kr

[자료 제공 =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