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자동차 세계1위 테슬라사와 미래자동차 분야 약속 이끌어

대구시, 테슬라모터스와 미래형자동차 분야 상호협력 합의

테슬라측, 18일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 2017’에 인력파견

강승탁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1.06 14:40:01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권영진 대구시장을 단장으로 한 대구시 사절단이 미국을 찾아 테슬라모터스와 미래형자동차 분야에 대한 상호협력에 합의했다.

권 시장 등 일행은 5일 오전 11시(현지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Fremont)시에 소재한 테슬라 팩토리를 방문해 테슬라 모터스와 미래자동차 산업 육성을 위해 상호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일행은 테슬라 모터스 본사 아시아태평양총괄사장인 ‘필립 로젠버그(Philip Rothenberg)’, 전략구매 총괄부장 ‘코헤이 토미타(Kohei Tomita)’ 등과 간담회를 갖고 대구시와의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오토파일럿 기능(일부 자율주행)이 탑재된 테슬라 자동차 모델X(SUV스타일) 시승을 통해 전기자동차 발전상과 미래 트렌드를 직접 체험했다.
 
이번 합의로 인해 오는 18일 테슬라 아시아태평양본부장이 대구를 방문해 공동 협력 로드맵을 만들기로 하는 등 대구시가 미래자동차 선도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획기적인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테슬라모터스는 오는 11월 대구에서 개최되는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 2017’에 인력파견과 기술자문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고 대구지역 관련 연구기관들에 대한 컨설팅 지원에 협력하기로 했다.

대구시 또한 테슬라 전용 급속 충전기 구축과 테슬라 자동차 구매 등 보급확산에 적극 노력키로 하는 한편 테슬라모터스의 한국 내 시범 테스트에 테스트베드 기능을 제공하기로 합의하는 등 대구가 미래자동차 선도도시로 도약하는데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이에 앞서 테슬라 측은 대구시가 지난해 9월 국토교통부와 자율주행차 기술개발 MOU를 체결한 점과 대구테크노폴리스 일원을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역으로 조성하고 있는 사실에 큰 관심을 보인 바 있다.

또 전기화물차 분야에 있어 대구시가 추진 중인 르노·대동공업 컨소시움 등에 대한 구체적인 질문을 하는 등 자신들과 협업가능성을 타진해 오기도 했었다. 특히 외부인에게 한 번도 공개된 적이 없는 공장생산라인 내부를 직접 안내해 설명하는 등 대구시와의 협력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테슬라와의 협력을 통해 대구가 미래자동차 선도도시의 위상을 확고히 하게 됐다”면서 “테슬라, 르노와 같은 글로벌 기업들과 함께 지역부품업체들이 힘을 모아 전기차, 미래형자동차 산업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