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하는 사람 많다" 거듭 강조… 옥죄기 나섰다

인명진, 서청원에 혈투 예고… "상임전국위 다시 연다"

거취 표명키로 한 자리서 "인적 청산 미흡하다" 사퇴설 일축

임재섭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1.08 17:20:49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임재섭 기자
  • yimjaesub@newdailybiz.co.kr
  • 정치부 국회팀 임재섭 기자입니다.

    기득권을 위한 법이 아닌 국민을 위한 법을 만드는 국회가 되도록 오늘도 뛰고 있습니다.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인적청산이 미흡하다'면서 상임전국위원회를 재소집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6일 상임 전국위원회 개최가 무산되면서 흘러나온 위원장 사퇴설을 일축한 것으로, 인적청산 에 반대하고 있는 서청원 의원과의 갈등이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새누리당 인명진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에 있는 새누리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적 쇄신운동에 불참하신 분들이 하루속히 동참해주시길 호소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인 비대위원장은 "당의 최고의결기구를 대신하고 있는 상임전국위원회가 정족수 미달로 개최되지 않은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며 "많은 국민이 아직도 새누리당에 남아있는 패권정치와 패거리 정치의 민낯이 드러났다고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추후 상임전국위 재소집일을 발표하겠다"면서 "개인적으로는 이번에 무산되면 이틀 후에 또 재소집하려 한다. 어떻게 하나 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인명진 비대위원장은 지난달 30일 인적청산 안을 발표하면서 당 소속 의원들이 지난 6일까지는 스스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정치적 혹은 도의적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이다. 여기에 전체의원 99명 중 68명이 인적 쇄신운동에 참여하겠다고 했지만, 친박 핵심으로 분류되는 서청원 의원 등은 이에 반발했다. 급기야 당 비상대책위원 구성을 위한 상임전국위원 회를 친박계 일부가 실력행사로 막아서면서 두 사람의 갈등은 최고조에 이르렀다.

이에 대해 그는 "개인을 어떻게 하려는 정치적인 의도가 전혀 없었다"면서도 "이 일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오해될 수 있었던 일은 전적으로 저의 미숙으로 생겨난 일"이라고 했다.

다만 "대통령이 직을 잃을지도 모르는 탄핵 소추 중에 있고 국정이 파탄 났는데 박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 이 한 몸을 헌신하겠다 공언한 사람들이 국회의원직을 버리는 것도 아닌 최소한의 책임을 거부한다면 국민이 어떻게 생각하겠느냐"고 쏘아붙였다.

아울러 "1월 11일 사무처 당직자 전원이 참석하는 대토론회를 열어 당의 화합과 절제된 인적 쇄신 방안을 논의하겠다"면서 "현재는 투트랙인데 하나도 할 수 없는 상태"라고 호소했다. 비대위 구성을 통해 당무를 처리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야 이후 윤리위 구성 등을 통해 인적청산과 당 정상화를 해나갈 수 있는데, 현재로써는 두 가지 다 미흡하다는 것이다.


인명진 비대위원장의 이날 기자회견은 자신의 거취를 다시 한번 정리함과 동시에 서청원 의원과의 싸움도 계속해나가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특히 인명진 위원장은 지난 달 30일 기자회견에서 "인적 청산 전에는 비대위를 구성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돌연 비대위 구성을 위한 상임전국위 재소집 카드로 서 의원에 대응했다. 상임전국위가 무산되는 상황이 반복될수록, 결국 서청원 의원이 더욱 불리한 여론에 직면하게 된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그는 회견 내내 다수의 사람이 자신을 지지해주고 있음을 강조했다.

그는 "지난달 29일 열린 전국위원회에서 전국위원들은 저의 견해에 15회 이상 박수로 지지를 표시해주셨다"면서 "청년위원회, 원외 당협위원회 등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동조로 지금 추진되고 있는 인적 청산 방법이 국민과 당원 앞에 올바른 것이라는 점을 증명받게 됐다"고 했다.

한편, 서청원 의원은 "나름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본질적으로는 진정성을 인정하기 힘들다"는 반응을 보였다. 서 의원은 "의원들의 의원총회 요구도 외면한 채 일부 우호적인 사무처·의원·당 기구 일부를 모아 '대토론회'란 이름으로 여론몰이를 하려 한다"면서 "내일부터는 법적 대응에 주력할 것이며, 동지들의 뜻을 모아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서 의원은 인 위원장의 기자회견을 앞두고 "탈당 강요는 정당법 54조를 어긴 중대한 범죄 행위"라면서 법적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위계와 강압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에 대한 검토하고 있으며, 곧 ‘직무정지 가처분신청’을 법원에 제출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 임재섭 기자
  • yimjaesub@newdailybiz.co.kr
  • 정치부 국회팀 임재섭 기자입니다.

    기득권을 위한 법이 아닌 국민을 위한 법을 만드는 국회가 되도록 오늘도 뛰고 있습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