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적 허구로 국민불안 조장…대권후보로서 비전정책 제시해야

픽션이 먼저다? '광해'로 뜬 문재인, '판도라'로 또…

文, 영화 관람 이후 연일 "재앙 막기 위해 탈핵·탈원전 국가로 가야" 주장

김현중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1.09 12:45:14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김현중 기자
  • khj@newdaily.co.kr
  • 정치부 국회팀 김현중 기자입니다.

    연간 1억3천만원 이상의 세비를 받고 있는 국회의원,
    일은 제대로 하고 있을까요?

    어떤 의원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하고 있고,
    민심 이반 행태를 하는 의원은 또 누구인지
    생생한 기사로 말씀드리겠습니다.


지난해 말 개봉한 영화 '판도라'는 노후 원전이 폭발해 방사능이 유출되는 등 나라 전체가 대재앙에 빠졌음에도 이에 대응할 국가 시스템은 완전히 붕괴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영화에선 동남권 인구 400만명이 방사능 피폭 위기에 처하지만, 대통령 주재 청와대는 특별한 대책을 내놓지 못한채 손을 놓고 있다. 개봉 이후 최근 최순실 정국과 세월호 참사 1000일 등과 맞물려 적잖은 흥행 몰이를 하고 있다.  

지난달 이 영화를 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원전 사고로 인한 대재앙의 상황에서 이를 통제할 국가 컨트롤 타워가 붕괴했다는 점을 부각시키며, 연일 "탈핵·탈원전 국가로 가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 과학적 개연성이 없는 영화라는 지적이 적잖이 나온고 있다는 점에서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로 꼽히는 문 전 대표가 엉터리 영화를 소재로 국민 불안을 조장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문 전 대표는 지난달 부산 부산진구의 한 영화관에서 '판도라'를 관람한 뒤 "세계에서 가장 심하게 원전이 밀집된 고리 지역 반경 30㎞ 이내에는 340만명이 살고 있어, 만에 하나 원전사고가 발생한다면 최악의 재난이 될 것"이라며 "부산 시민에게는 머리맡에다 언제 터질지 모르는 폭탄 하나를 놔두고 사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영화를 보며 눈물을 많이 흘렸다는 문 전 대표는 "큰 재난이 발생했는데 청와대 등이 전혀 컨트롤 타워 역할을 못 하고 것은 박근혜 정부에서 많이 봐 왔던 모습"이라며 "국가가 국민의 안전을 책임져 달라는 요구가 촛불 민심 속에도 있다고 본다"고 자의적인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



특히 문 전 대표는 지난 4일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원전 밀집지인 부산·울산 지역을 겨냥 '탈 원전'을 언급했고, 8일 경북 경주를 방문, 주민과의 간담회에서도 역시 "고리·월성 원전 반경 30㎞에 수백만 명이 살고 있다"며 "후쿠시마 원전 같은 사고가 만에 하나 생긴다면 우리 인류가 겪어보지 못했던 엄청난 대재앙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또 "이 '판도라' 영화는 그런 재난이 났을 때 정부가 전혀 컨트롤타워가 역할을 못하고 보여주는 무능하고 무책임한 모습 그것은 대단히 사실적인 묘사였다"며 "저는 참상의 정도 면에서는 제대로 묘사하지 못했다고 생각한다. 아마 그 참상은 그보다 훨씬 더 심각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문 전 대표가 탈핵 주장의 근거로 활용하는 이 영화는 정작 원자력 전문가들로부터 지나친 선정성 영화라는 지적을 적잖이 받고 있다. 원전이 폭발하게 된 원인과 과정 등의 영화 속 상황이 과학적 근거는 물론 현실적인 개연성이 지극히 떨어진다는 얘기다.

문 전 대표가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언급하며 '고리 원전 사고' 가능성과 비교한 것도, 우리의 원전은 북한 도발에 대비해 후쿠시마 원전보다 훨씬 안전하게 건설했다는 사실을 간과한 것이란 지적이 많다. 문 전 대표가 탈핵·탈원전의 근거로 언급하기에는 허점 투성인 영화라는 비판이다.

원자력의 잠재적 위험성을 인지하고 이에 대비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로 꼽히는 문 전 대표가 현실성이 지극히 떨어지는 엉터리 영화를 근거로 '엄청난 대재앙' 운운하며 국민 불안을 조장해서는 안될 일이라는 지적이다. 실제로 문재인 전 대표는 지난 대선에서 '변호인' '광해' 등 영화를 관람하며 정치 행보에 활용했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 김현중 기자
  • khj@newdaily.co.kr
  • 정치부 국회팀 김현중 기자입니다.

    연간 1억3천만원 이상의 세비를 받고 있는 국회의원,
    일은 제대로 하고 있을까요?

    어떤 의원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하고 있고,
    민심 이반 행태를 하는 의원은 또 누구인지
    생생한 기사로 말씀드리겠습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