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정세와 심화되고 있는 양극화와 불평등 논의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 14년 연속 다보스포럼 참석

대성그룹 김영훈 회장이 오는 17일부터 20일까지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제47차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다보스포럼)에 참석한다.

김 회장의 이번 다보스 포럼 참석은 지난 2004년 다보스포럼 첫 참석 후 올해까지 포함하면 빠짐없이 14년 연속 참석이다.

그는 다보스에서 에너지 분야 국제기구와 단체 및 기업 대표들과 폭넓은 만남을 가질 계획이다.

이번 다보스포럼은 ‘소통과 책임의 리더십(Responsive and Responsible Leadership)’을 주제로, 빠르게 변화하는 국제정세와 경제환경의 여파로 심화되고 있는 양극화와 불평등, 미래의 복잡성과 불확실성에 대응하기 위한 리더십에 대한 논의의 장이 될 전망이다.

김 회장은 “지난해 10월 세계에너지협의회(WEC) 회장 취임 후 참석하는 첫 국제 포럼으로 리더십이 주제인 만큼 급변하는 경제 및 산업환경에 현명하게 대처할 수 있는 지혜를 얻길 기대하고 있다”면서 “각국 정부 관계자 및 에너지 업계 전문가와의 소통의 장으로 적극 활용하고, 지난해 말 발효된 파리기후변화협정에 따른 국제적인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 회장은 2008년부터 다보스포럼의 주요 아젠다와 현지에서 논의되는 내용들을 개인 블로그를 통해 국내에도 생생하게 공유하고 있으며, 올해 역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