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쾌한 말투로 악수 요청해 거절했더니 '주먹질'

'연개소문' 이태곤, 통닭집 앞에서 피범벅..가해자는 중소기업오너 2세

행인과 시비 붙은 이태곤, 놀라운 인내력으로 '대응 자제'..일방적으로 맞아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1.12 13:14:51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새해 벽두, 동네 통닭집 앞에서 배우 이태곤에게 주먹을 휘두른 남성이 중소기업 오너의 아들인 것으로 밝혀져 주목된다.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7일 새벽 1시경 용인시 수지구 동천동에서 이태곤과 마찰을 빚은 신OO(33)씨는 한 종자 무역업체 대표의 아들로, 현재 이 회사 이사로 재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이OO(33)씨와 함께 사건 현장에 있었던 신OO씨는 악수 요청을 거절한 이태곤을 때려 전치 4주(코뼈 골절)의 상해를 입힌 혐의(공동폭행)로 이씨와 함께 형사 입건된 상태.

경찰은 "일방적으로 맞았다"는 이태곤과 "쌍방 폭행"이라는 신씨 측의 주장이 엇갈려 차후 대질신문과 CCTV 영상 확인 등을 통해 혐의 여부를 가릴 계획이다.

목격자 진술에 의하면 이날 호프집에서 술을 마시던 신씨와 이씨는 이태곤이 주문한 치킨을 싸들고 밖으로 나가자 곧장 뒤따라 나가 시비를 건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이태곤은 "상당히 불쾌한 말투로 신씨가 악수를 요청해와 거절했더니 얼굴을 주먹으로 가격했다"며 "쌍방 폭행이 아니라 일방적으로 폭행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