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평창동계올림픽-대북관계 개선 앞세워 강원표심 공략

북한은 주적 아니라는 문재인 "北 무조건 적대하면 안돼"

부산-호남 이어 강원민심 구애.."남북관계 잘 풀리면 강원도 혜택" 주장

김현중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1.25 17:03:40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김현중 기자
  • khj@newdaily.co.kr
  • 정치부 국회팀 김현중 기자입니다.

    연간 1억3천만원 이상의 세비를 받고 있는 국회의원,
    일은 제대로 하고 있을까요?

    어떤 의원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하고 있고,
    민심 이반 행태를 하는 의원은 또 누구인지
    생생한 기사로 말씀드리겠습니다.


25일 강원도를 찾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과 관련, '북한과의 관계 개선'을 집중적으로 거론하며 강원 민심에 구애했다.

자신이 대통령이 돼 북한을 평창동계올림픽에 참여시킨다면 올림픽 성공 개최는 물론 꽉 막힌 남북한 관계도 진전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강원 춘천시 강원도청을 찾아 "북한과 무조건 적대가 아니라 튼튼한 안보 위에서 남북관계를 풀어내야 한다"며 "남북관계가 잘 풀리면 가장 먼저 혜택을 보는 곳이 강원도"라고 주장했다.

특히 문 전 대표는 최문순 강원지사를 만나 '북한 참가가 흥행의 가장 중요한 요소'라는 설명을 듣고 "과거 부산 아시안게임 때 북한 선수단이 오면서 경제적으로 성공한 아시안게임이 됐다"며 "북한 선수단이 육로를 통해서 온다든지, 철로를 통해서 온다든지 참여가 의미있게 해서 평화의 상징이 부각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정치권 일각에선 문 전 대표가 집권할 경우 '북한과의 화합'을 빌미로 퍼주기 작업이 본격화될 것이란 우려가 적잖이 제기됐다.

문재인 전 대표는 지난 2012년 "국방백서에서 북한을 '주적'이라고 표현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는 2012 대선 후보 당시에는 "강원도 DMZ 인근에서 동계올림픽 시범경기라도 열어 남북 실질적 화합을 도모하겠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문 전 대표는 "북한에 동계 체육 지원을 할 수 있고 전야제를 할 때 금강산에서도 하는 방식으로 남북 관계를 풀고 중단된 관광사업을 조기에 재개할 희망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더 욕심을 부리면 남북이 공동훈련을 하거나 북한 응원단이 내려와서 남북공동응원단들이 만들어진다든지 지방정부 차원이 아니라 중앙정부가 직접 나서야 하는 일이 많다"고 주장했다.

또 지방분권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그런 노력이 단순히 동계올림픽 성공을 넘어 남북관계 (완화)와 강원도를 평화특별자치도로 만드는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 안팎에서는 최순실 게이트로 주무부서인 문화체육관광부 업무가 마비되면서 동계올림픽 준비에 어려움이 있다는 성토가 제기되는 상황이다. 문 전 대표는 이런 여론을 의식해 예산 삭감 등 최악의 상황을 맞은 데 따른 지원 의지를 시사하며 "다음 정부가 처음 치를 국제적인 행사다.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문 전 대표는 나아가 "강원도 인구가 적어도 실제로 선거를 좌우해 승부가 바뀔 수 있는 곳"이라며 "그러나 당시 도에 다가가는 노력이 부족했다. 현재는 당시보다 좋은 비전이 있고, 평창올림픽 성공을 위해서라도 자주 와서 비전을 제시하겠다"며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2012년 18대 대선 당시 문 전 대표에 대한 강원도 내 득표율은 37.53%에 그쳤었다. 문 전 대표가 동계올림픽 개최지인 강원도를 찾아 '북한과의 관계' 등의 자신의 장점을 강조함에 따라 강원도의 표심에 어떤 변화가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김현중 기자
  • khj@newdaily.co.kr
  • 정치부 국회팀 김현중 기자입니다.

    연간 1억3천만원 이상의 세비를 받고 있는 국회의원,
    일은 제대로 하고 있을까요?

    어떤 의원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하고 있고,
    민심 이반 행태를 하는 의원은 또 누구인지
    생생한 기사로 말씀드리겠습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