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 대상, 15년 이상 된 주택으로 60㎡ 이하

서울시, 주택 리모델링비 최대 1천만원 지원, 6년 간 임대료 동결 조건

노후주택, 가치 상승...세입자 전·월세 부담 완화

임혜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3.17 17:56:37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서울시는 '리모델링지원형 장기안심주택'사업 지원대상 주택 21곳을, 이달 20일부터 6월30일까지 한시적으로 모집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시가 노후주택 리모델링 비용을 지원하는 조건으로, 주택소유자가 세입자를 상대로 최장 6년간 임대료 인상 없이 주택을 임차할 수 있도록 해, 주택가치를 높이면서 동시에 임차인 부담을 줄이자는 취지에서 도입됐다.

시는 노후불량주택 밀집지역 6곳과 도시재생사업지역 8곳 등 14곳에 있는 주택을 지정, 창호, 단열, 지붕방수, 도배·장판교체 등을 위한 비용으로 최소 500만원에서 최대 1천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지은 지 5년 이상 된 규모 60㎡ 이하 주택으로, 보증금 가액은 2억2천만원 이하다.

리모델링 공사 범위와 비용은 서울주택도시공사에서 선정한 시공업체가 현장실사를 거쳐 주택소유자와 협의하고, 심사위원회 심의를 통해 결정된다.

'리모델링지원형 장기안심주택' 신청을 원하는 시민은 관련서류를 서울주택도시공사 홈페이지에서 내려 받아, 6월30일까지 서울주택도시공사  맞춤임대부로 방문하거나 우편접수하면 된다.

신청자에 한해 현장실사와 심사가 이뤄지며, 계약을 체결한 뒤 4~8개월 안에는 리모델링 공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정유승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도시저소득층이 주로 거주하는 노후주택 환경을 개선하고, 주택소유자의 전월세 가격인상을 제한해 기존 세입자 주거비 부담을 6년간 덜어, 주거안정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