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와 관련된 질문만 해주세요"

스칼렛 요한슨, 反트럼프 입장 묻는 질문에 '대략 난감'

영화 홍보 내한 기자회견서 뜬끔없는 정치적 질문 나와 당황
루퍼트 샌더스 감독 "그다지 얘기하고 싶어 하는 것 같지 않다"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3.17 18:54:58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데뷔 후 처음으로 우리나라를 찾은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예상치 못한 취재진의 질문에 차마 마이크를 들지 못하며 난감함을 표시해 눈길을 끌었다.

오시이 마모루의 전설적인 애니메이션을 영화화한 '공각기동대 : 고스트 인 더 쉘'에서 주인공 메이저 역을 맡은 스칼렛 요한슨은 1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넬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 국내 취재진과 이번 영화와 관련된 다양한 질의응답을 주고 받았다.

그런데 한 매체 기자가 다소 영화와 동떨어진 민감한 내용의 질문을 던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동안 스칼렛 요한슨이 트럼프에 반대하는 입장을 공공연히 내비쳐온 점을 지목하며 이처럼 정치적인 소신을 굽히지 않는 이유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묻는 질문을 건넸다.

순간 스칼렛 요한슨의 얼굴에서 웃음기가 사라졌다. 이때 노련한 루퍼트 샌더스 감독이 마이크를 잡고 "내가 영국인이라, 트럼프에 대한 질문이 나오지 않은 것 같아 감사할 따름"이라며 "아마 스칼렛 요한슨도 대답하고 싶어 하지 않는 것 같다"고 대신 입장을 전했다.

옆에서 답변하기 싫다는 제스처를 취하던 스칼렛 요한슨은 마지막 인사말을 해달라는 요청에 "트럼프와 관련된 질문에 대한 대답은 이미 생각을 했지만 말하지 않겠다"며 "다만 이번 영화에 자부심을 느끼고 있고, 함께 작업한 팀들이 훌륭하게 작업을 해줬고, 그 결과물을 보여드릴 수 있게 돼 정말로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공각기동대 : 고스트 인 더 쉘'은 엘리트 특수부대를 이끄는 리더 메이저(스칼렛 요한슨 분)가 세계를 위협하는 테러 조직을 쫓던 중 잊었던 자신의 과거와 존재에 의심을 품게 된 후 펼치는 활약을 담은 SF 액션 블록버스터다. 3월 29일 개봉.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