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신형 로켓엔진 시험 공개 김정은 참관 보도

김정은 "신형 로켓엔진 시험 성공, 곧 보게될 것"

로켓엔진 시험, 美국무 방중일 이뤄진 것으로 예상…美겨냥 한 시위성 성격 큰 듯

노민호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3.19 13:45:59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북한의 미사일 능력 고도화에 대한 우려가 쏟아지는 가운데 김정은이 신형 고출력 로켓엔진 지상분사 시험에 참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9일 “지난 시기의 발동기(엔진)들보다 비추진력(출력을 내는 시간 대비 연료 연소량과 추진력을 나타내는 값)이 높은 대출력(고출력) 발동기를 완전히 우리 식으로 새롭게 연구제작하고 첫 시험에서 단번에 성공했다”며 관련 내용을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이번 신형 로켓엔진 시험은 ▲추진력 특성 ▲터빈 펌프장치 ▲조절계통 ▲동작 정확성 ▲구조적 안정성·신뢰성 등 전반적인 기술 지표를 확증하는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고 한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신형 로켓엔진 시험이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기뻐하며 과학자, 기술자들을 격려했다고 한다.

김정은은 “로켓 공업부문에 남아있던 교조주의, 보수주의, 형식주의 및 다른 나라의 기술을 답습하던 의존성을 완전히 뿌리 뽑았다”며 “주체적인 로켓 공업의 새로운 탄생을 선포한, 역사적 의의를 가지는 대사변”이라며 의미를 부여했다고 한다.

김정은은 “오늘 이룩한 거대한 승리가 어떤 사변적 의의를 가지는가 온 세계가 곧 보게 될 것”이라며 신형 로켓을 탄도 미사일에 적용할 수 있음을 내비쳤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3.18 혁명’이라고 칭할 수 있는 역사적인 날”이라고 언급했다고 한다.

18일은 한·일·중 순방 일정을 소화 중인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중국을 방문한 날이기도 하다. 일각에서는 이를 근거로 일본, 한국에 이어 중국을 찾은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에게 보내는 '메시지'일 것이라는 주장을 펴기도 한다.

틸러슨 장관은 일본과 한국 방문 당시 트럼프 美정부의 강력한 대북정책을 예고했다.

틸러슨 장관은 버락 오바마 美정부의 ‘전략적 인내 종식’ 선언과 함께 “모든 옵션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美정부는 현재 새로운 대북정책을 마련 중이다. ‘선제 타격론’은 배제할 것이라는 일부 보도가 있었지만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등을 포함한 초강경 대북정책이 나올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