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근일 칼럼 류근일 칼럼

북한만 아니라 중공에 대비하기 위해서도 핵(劾)을 가져야

'중공에 붙자'는 망둥이들을 곤장 100대에 처함

류근일 칼럼 | 최종편집 2017.04.21 07:25:22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류근일 칼럼

中共 '습근평 사회제국주의' 망언을 규탄한다

 중공(中共)의 습근평이 한국은 중국의 일부였다고 말한 것은 규탄받아 마땅한 망언이다.
조공(朝貢)은 국가간 외교적 의전이었지, 한 제국의 직활통치 체제가 아니었다.
중국이  땅덩어리가 크고 난폭했기 때문에 주변국들이 ‘좋은 게 좋은 거’라고 얼러준 게
이른바 조공이었다.

 고구려 백제 신라 고려 조선이 “우리는 중국이다”라고 일체화 한 적이 없다.
문화적으로도 전혀 달랐을 뿐 아니라, 고대엔 중화족과 동이족은 서로 패권을 겨룬 적도 있다.
광개토대왕은 호태왕 즉 황제급이었다. 훈민정음 반포 때도 “나랏 말싸미 듕궉과 달아”라고 했다. 중국은 다른 나라였다. 고려 때 원나라의 부마국으로 전락해 달로화치(총독)의 감찰을 받았지만 그건 몽골족이었지 한족이 아니었다.

 과학적 사회주의라 자칭하는 중공 주석 습근평이 그런  망언을 한 건 따라서 시대착오적인,
봉건적 잔재였다. 마르크스주의엔 국수주의나 민족 우월주의 따위는 없다.
하기야 스탈린은 소련제국주의를 만들어 티토 같은 민족공산주의를 억압했다.
마오쩌뚱도 늙마엔 신판 천자(天子) 행세를 했다.
그러나 그건 다 옛날 옛적, 고래쩍 이야기다.

 그런데 21세기 정보화 시대라는 오늘의 시점에서  중공의 습근평이 그런 유치한 민족우월주의와 봉건적 조공질서를 입에 올렸다는 건 그가 과학적 사회주의자가 못될뿐더러, 마르크스주의 원칙에 충실하지 않다는 것을 자인한 셈이다.
그는 케케묵은 반동적 ‘중화 복고주의자’일 뿐임을 드러냈다.
그가 이끄는 중공은 결국 전체주의+중화주의+봉건주의+제국주의+대국주의+한족 우월주의+영토확장주의+패권주의+역사왜곡+복고주의+반지성反知性)의 나라로 가고 있다고 할 수밖에 없다.

 우리도 이젠 북한뿐만 아니라 중공에 대비하기 위해서도 핵(劾)을 가져야 할 것 같다.
한-미 동맹만이 동북아시아의 세력균형과 중공 패권주의 저지를 위한 최선의 보루란 이야기가 될 것이다. 아울러 인도 베트남 몽골 미국과 더불어 동아시아의 미래에 대한 공동관심사를 협의할 필요도 있을 것이다.

 탈미입중(脫美入中, 미국을 떠나 중공에 가붙자) 운운 하는 우리 내부의 일부 엉터리들을
‘곤장 100대’에 처한다!

류근일 /전 조선일보 주필/ 2017/4/20

류근일의 탐미주의 클럽(cafe.daum.net/aestheticismclub)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