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FA 소식통 “中정부 압박수위, 알려진 것과 달라”

“中-北 무역 변화 없어”…中 대북압박은 ‘쇼’?

압록강 철교 밑에 배 대고 식량·대형 차량 밀수입…청진-훈춘에서는 휘발유·경유 밀매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5.18 10:35:18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전경웅 기자
  • enoch2051@hanmail.net
  • 뉴데일리 통일·외교부장입니다. 통일부,외교부,북한,국제 분야를 담당합니다.

    저의 주된 관심은 '국익보호'입니다. 국익보호와 관련된 이슈는 국제관계에서만 발생하지 않습니다. 국내의 어두운 세력들이 더 큰 위험성을 갖고 있다고 봅니다.

    기자가 세상을 바꿀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기자가 알려주는 정보가 세상을 바꾸는 데 도움이 될 수는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세상을 바꿀 것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美대통령은 중공 정부가 강력히 대북 압박을 하고 있다며 틈날 때마다 칭찬을 한다. 하지만 실제로는 그 수위가 별로 높지 않다는 주장이 나왔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中정부의 대북압박 수위가 외부 세계에 알려진 것과 달리 높지 않으며, 국경 지역에서는 대북제재를 비웃듯이 밀무역이 성행하고 있다”는 현지 소식통들의 이야기를 전했다.

‘자유아시아방송’은 지난 16일 中-北 무역 관계자들을 인용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라, 중국 당국이 북한을 강도 높게 압박하고 있다는 해외 언론 보도가 줄을 잇고 있지만, 실제로는 거래수법이 보다 교묘해졌을 뿐 크게 달라진 것은 없다”고 보도했다.

‘자유아시아방송’과 접촉한 중국 소식통은 “유엔이 아무리 대북제재를 강화한다고 해도 中-北 간의 실질적인 무역이 줄어들지 않는 이상 김정은 정권이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중단하지 않을 것”이라며 “외부 세계에는 중국이 대북제재에 적극 동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실제로는 별로 달라진 게 없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자유아시아방송’과 접촉한 중국 소식통은 “정부가 이러니 저러니 해도 민간에서 하는 것은 누구도 통제를 못 한다”면서, 중국에서 북한으로 들어가는 옥수수, 쌀, 밀가루 등이 하루 몇 천 톤씩 된다고 주장했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中-北 무역상들은 야간에 압록강 철교 아래 배를 대놓고 물자를 옮겨 싣는 방식으로 북한에 각종 물품을 수출하고 있다고 한다. 대북 수출물품은 식량부터 대형 차량까지 다양한데 완제품이 아니라 분해한 부품 상태로 북한으로 들여보내고 있다고 한다.

이 소식통은 “중국 정부는 개인 간의 비공식 거래는 간섭하지 않는다는 구실을 내세우고 있다”면서 “북한 무역상은 실제로는 노동당, 인민군 외화벌이 기관들이고, 중국 무역상의 경우에도 대형 차량 수출 같은 것은 개인이 아니라 큰 기업들만 할 수 있다”면서 中공산당이 대북 압박을 제대로 하지 않고 있는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고 한다.

‘자유아시아방송’과 접촉한 조선족 중국인 소식통은 “외부 세계에서 아무리 떠들어도 중국과 북한은 한 몸통이라는 인식이 중국인들에게는 매우 강하다”며 “중국인들이 미국과 한국 보다는 북한을 동맹국으로 여기는 이상 中-北 무역은 중단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조선족 중국인 소식통은 “지금도 북한 라진항과 중국 훈춘항을 통한 해상무역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면서 “北노동당 운영 자금을 담당하는 조선대흥무역과 군수물자 조달을 맡은 칠성무역이 해산물을 중국에 수출하고, 그 대금으로 휘발유와 경유를 수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자유아시아방송’과 접촉한 중국 소식통들의 말대로라면,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美정부는 중국의 거짓말에 철저히 속고 있다는 뜻이다. 또한 트럼프 정부의 ‘최대의 압박과 개입’ 전략도 中공산당을 믿고 앞세웠다는 점에서 시작부터 잘못됐다고 풀이할 수 있다.

  • 전경웅 기자
  • enoch2051@hanmail.net
  • 뉴데일리 통일·외교부장입니다. 통일부,외교부,북한,국제 분야를 담당합니다.

    저의 주된 관심은 '국익보호'입니다. 국익보호와 관련된 이슈는 국제관계에서만 발생하지 않습니다. 국내의 어두운 세력들이 더 큰 위험성을 갖고 있다고 봅니다.

    기자가 세상을 바꿀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기자가 알려주는 정보가 세상을 바꾸는 데 도움이 될 수는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세상을 바꿀 것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