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복귀 후 첫 행보, 굳건한 동맹 재확인

文-트럼프 56분간 통화… 北核 대응방안 논의

해법은 아직 온도차… 文대통령 "평화적 외교적 방식으로 해결해야"

임재섭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8.07 12:10:34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임재섭 기자
  • yimjaesub@newdailybiz.co.kr
  • 정치부 국회팀 임재섭 기자입니다.

    기득권을 위한 법이 아닌 국민을 위한 법을 만드는 국회가 되도록 오늘도 뛰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통해 북한 문제에 대한 대응방안을 함께 논의했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북한에 대한 최대한의 압박과 제재를 가해 북한으로 하여금 핵, 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하는 올바른 선택을 하도록 해야 한다는데 공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모두 북한의 미사일 능력이 고도화 되는데 대한 심각한 우려를 공유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유엔 안보리가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전 이사국들의 만장일치로 사상 유례없이 강력하고 포괄적인 대북 제재 결의안을 채택하는 매우 중요한 상황 변화가 있었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양 대통령은 8월말로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을 전후해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고조될 가능성에 대비,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지하고 대응하기 위한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며 "또 늦어도 내년 2월 평창 동계올림픽 계기에 방한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주, 한 주간의 휴가를 통해 머리를 식히며 정국 구상을 해왔다. 휴가에서 복귀하자마자 트럼프 대통령과 곧바로 전화한 것은 굳건한 한미동맹 관계를 대내외적으로 알리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이번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 북한의 전략도발에 대한 양국의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한·미 미사일지침 개정 협상이 원만하게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도 당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적극 협력하겠다는 입장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이 북한을 협상의 장으로 이끌어내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북한이 핵을 포기하는 올바른 선택을 할 때 대화의 문이 열려있음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지난 6일 맥마스터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의 '예방적 전쟁 옵션' 발언과는 다소 거리가 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서 두 번 다시 전쟁의 참상이 일어나는 것은 용인할 수 없는 만큼, 북한 핵문제를 궁극적으로는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평화적, 외교적인 방식으로 해결해야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통화는 07시 58분부터 08시 54분까지 56분간 이뤄졌다. 문 대통령의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는 한·미·일 정상회동 이후 32일 만이다. 

  • 임재섭 기자
  • yimjaesub@newdailybiz.co.kr
  • 정치부 국회팀 임재섭 기자입니다.

    기득권을 위한 법이 아닌 국민을 위한 법을 만드는 국회가 되도록 오늘도 뛰고 있습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