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광복절 경축사, 19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

文대통령, 숨가쁜 '승부의 한 주' 펼친다

광복절 경축사에는 對北·對日 및 보훈 메시지 두루 담길 듯

정도원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8.14 11:10:47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정도원 기자
  • united97@newdailybiz.co.kr
  •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을 졸업한 뒤 2011년 하반기에 언론계에 몸담았습니다. 2014년 7월부터 본지 정치부 소속으로 국회·정당에 출입하기 시작했습니다.

    제왕적 권력의 전횡과 중우적 직접정치의 함정을 넘어, 의회 중심으로 실질적인 대의민주주의가 구현되기를 기대합니다. 의회는 반드시 승리합니다.


여름휴가에서 복귀한 뒤, 시민들과 함께 인기영화를 관람하며 우는 등 다소 여유로운 시간을 보냈던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주에는 본격적으로 국정 현안을 챙기는 '승부의 한 주'를 펼친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후 조지프 던포드 미국 합동참모본부의장을 접견한다.

지난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공 국가주석이 전화 통화를 가진 직후, 중공행 길에 오른 던포드 의장은 여정에 앞서 1박 2일 일정으로 방한했다.

이날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의 접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내놓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접견 직후 중공을 방문할 던포드 의장에게 자신의 메시지를 전달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지난 11일 국회에서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채택된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을 고용노동부장관으로 정식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문재인정부의 초대 내각은 취임 100일을 앞두고 가까스로 구성이 마무리됐다. 정부조직법 개정에 따라 신설된 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은 임명에 다소 간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는 게 정치권 관계자들의 중론이다.

15일에는 72주년 광복절 겸 69주년 건국절 경축식에 직접 참석해 경축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광복절 경축식은 역대 대통령들이 남북관계에 관한 구상을 경축사에 담아 발표하는 자리이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 또한 이날 경축사를 통해 어떤 형태로든 북한을 향한 메시지를 밝힐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 관계자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을 향한 제재와 압박을 하되, 이는 궁극적으로 북한을 대화의 테이블로 이끌기 위한 것에 국한돼야 한다는 '투 트랙'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점치고 있다.

최근의 미국령 괌 포위 공격 예고 등 잇단 도발은 준렬하게 꾸짖되,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데 방점이 찍힐 것이라는 설명이다. '베를린 구상'에 관한 근본적인 궤도 수정은 없다는 뜻이다.

대일(對日) 및 보훈 관계 메시지도 경축사에 담길 것으로 전망된다.

72주년 광복절은 연합군에 의해 일본으로부터 해방된 것을 기념하는 날인 만큼 대일 관계의 메시지가 포함될 명분이 충분하고, 69주년 건국절은 대한민국이 건국된 날로서 국가유공자를 향한 보훈의 뜻이 담길 수 있다는 관측이다.

이와 관련, 이번 광복절 경축식에는 최근 영화화된 '군함도'에 징용됐던 생존자가 참석하는 것으로 일부 매체에 의해 알려지기도 했다. 대일 관계 메시지가 경축사에 포함될 가능성을 더욱 높여주는 정황이다.

지난 6월 6일 62주년 현충일 기념사를 통해 밝힌 보훈 관련 메시지가 더욱 구체화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숨가쁜 일정을 소화한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취임 100일 공식 기자회견을 연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는 자리라 어떤 질문이 나오고, 어떠한 답을 내놓을지는 미리 예단하기 쉽지 않다. 다만 대통령이 국정 전반에 관한 자신의 생각을 밝히는 자리가 될 것이라는 점만은 분명해 보인다.

특히 최근 국민적 비판이 높아가고 있는 △외교·안보에 있어서 이른바 '문재인패싱' 문제 △경북 성주에 사드 발사대 4기 추가 배치를 대통령이 공언했는데도 집행되지 않고 있는 '공권력의 무력화' △국가전력체계를 위기로 몰아가고 있는 탈원전 정책 △탁현민으로 시작해 박기영까지 이어진 인사참사 등이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 정도원 기자
  • united97@newdailybiz.co.kr
  •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을 졸업한 뒤 2011년 하반기에 언론계에 몸담았습니다. 2014년 7월부터 본지 정치부 소속으로 국회·정당에 출입하기 시작했습니다.

    제왕적 권력의 전횡과 중우적 직접정치의 함정을 넘어, 의회 중심으로 실질적인 대의민주주의가 구현되기를 기대합니다. 의회는 반드시 승리합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