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러슨 美국무 “北 잠잠한 것, 자제하는 것이길….”

“北의 도발 자제, 美가 바라던 행동의 시작이기를 희망”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8.23 15:00:48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전경웅 기자
  • enoch2051@hanmail.net
  • 뉴데일리 통일·외교부장입니다. 통일부,외교부,북한,국제 분야를 담당합니다.

    저의 주된 관심은 '국익보호'입니다. 국익보호와 관련된 이슈는 국제관계에서만 발생하지 않습니다. 국내의 어두운 세력들이 더 큰 위험성을 갖고 있다고 봅니다.

    기자가 세상을 바꿀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기자가 알려주는 정보가 세상을 바꾸는 데 도움이 될 수는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세상을 바꿀 것입니다.


렉스 틸러슨 美국무장관이 최근 북한이 조용한 것을 두고 “이것이 미국이 기대해 왔던 신호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美현지 언론들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美언론들에 따르면, 렉스 틸러슨 美국무장관은 이날 국무부에서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 등 남아시아 지역에 대한 미국의 새로운 전략을 설명하는 브리핑 말미에서 북한 문제를 꺼냈다고 한다.

렉스 틸러슨 美국무장관은 이 자리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지난 5일(현지시간) 대북제재 결의 2731호를 채택한 이후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와 같은 추가 도발을 하지 않고 있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과거와 달리 어느 정도 자제하는 모습을 보여줘 만족한다”고 평가했다고 한다.

렉스 틸러슨 美국무장관은 “북한의 ‘의지’를 더 지켜봐야겠지만, 지금까지 그들이 보여준 행동은 인정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들이 도발을 자제하고 긴장을 완화하려는 행동을 하는 것은 미국이 원하던 ‘대화를 할 준비가 되었다’는 신호의 시작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한다.

한국 언론들은 렉스 틸러슨 美국무장관의 북한 관련 발언이 한반도를 둘러싼 긴장도를 완화해보려는 美정부의 시도라고 풀이하고 있다.

미국은 국무장관, 국방장관, 합참의장, 주요 군 지휘관들이 “북한 문제는 외교적 노력을 바탕으로 한 압박을 통해 북한과의 대화로 해결하고, 이것이 실패하면 최후의 수단으로 군사력을 사용할 것”이라고 누차 밝혀왔다.

지난 22일 한국 오산 공군기지에 모인 美태평양 사령관과 美전략사령관, 美미사일 방어국장, 주한미군 사령관은 합동기자회견을 통해 “미국은 한국에 대한 방어공약을 철저히 지킬 것이며, 북한의 침략 시 모든 자산을 동원해 격퇴할 것”이라면서도 “북한 문제는 외교적 해법으로 풀어야 하며, 무력은 이를 뒷받침할 뿐”이라고 밝혔다.

이는 렉스 틸러슨 美국무장관이 북한의 자제력을 진심으로 칭찬한 것과 다른 게 아니라 큰 틀 내에서의 역할 분담으로 풀이할 수 있다.

  • 전경웅 기자
  • enoch2051@hanmail.net
  • 뉴데일리 통일·외교부장입니다. 통일부,외교부,북한,국제 분야를 담당합니다.

    저의 주된 관심은 '국익보호'입니다. 국익보호와 관련된 이슈는 국제관계에서만 발생하지 않습니다. 국내의 어두운 세력들이 더 큰 위험성을 갖고 있다고 봅니다.

    기자가 세상을 바꿀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기자가 알려주는 정보가 세상을 바꾸는 데 도움이 될 수는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세상을 바꿀 것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