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교향악단 정기연주회, 니콜라이 루간스키와 협연

신성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9.14 01:43:41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러시아가 낳은 거장 피아니스트 니콜라이 루간스키(45)가 KBS교향악단과 호흡을 맞춘다.

KBS교향악단은 오는 22일 예술의전당에서 'KBS교향악단 제722회 정기연주회'를 연다. 이번 정기연주회에서는 요엘 레비 음악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깊고 풍부한 감성을 가진 피아니스트 니콜라이 루간스키가 협연한다.

루간스키는 탐보프에서 열리는 라흐마니노프 페스티벌의 예술감독을 맡고 있으며, 이바노프카의 라흐마니노프 박물관의 후원자이자 정기 연주자이다. 1994년 차이코프스키 콩쿠르에서 1위 없는 2위를 차지했으며, 2013년 4월에는 '러시아 국민 예술가상'을 수상했다.

이날 1부에서는 프로코피예프의 '피아노 협주곡 제3번 C장조, 작품 26'이 연주된다. 이 곡은 불협화음과 반음계적 구성으로 기괴한 느낌을 주면서도 청량감 넘치는 빠른 전개와 정확하게 분배된 고전적인 형식미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2부에서는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제7번 C장조, 작품 60'을 들려준다. 이 곡은 2차 대전 유럽 동부 전선에서 가장 처절했던 전투 중 하나였던 레닌그라드 공방전의 와중에 작곡돼 일명 '레닌그라드 교향곡'으로 불린다.

쇼스타코비치의 교향곡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크고, 전쟁의 참화 속에서 탄생한 음악답게 날이 선 예민한 기질과 투쟁적 어조가 특징이다. 1악장에 등장하는 작은북의 집요한 반복과 대편성 관현악의 폭발적인 음향 등은 언제 들어도 인상적이다.

관람료 2만~7만원. 문의 02-6099-7400.


[사진=KBS교향악단]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