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우리가 살 길은 핵무장 뿐"

정우택, "文대통령 핵 인질 된 5천만 국민에 분명한 대책 제시하라"

강유화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9.15 10:10:43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5일 "우리가 살길은 이제 핵무장을 통해 남북한 핵 균형을 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밝혔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오전 북한의 기습 미사일 발사 직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마치 폭죽놀이 하듯 미사일 도발을 하고 있는 판국에 대통령께서는 군사력 증강한다는 말씀을 하고 있다"며 "공기총은 아무리 성능 개량을 해도 대포를 당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CNN 인터뷰에서 '북핵은 체제 보장용이며, 한국은 전술핵배치를 선택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헌한 것을 강력하게 비판하며 "북한 스스로 북핵의 목적을 적화통일론이라고 발표를 하고 있음에도 5천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야하는 대통령은 북핵을 체제 보장용이라고 하고 있다"고 한탄했다. 

이어 "대통령 특보인 문정인 특보는 북핵을 인정하고 한미군사훈련을 중단하고 평화체제로 가자는 북한과 똑같은 주장을 하고 있다"며 "참 어이없는 안보관들"이라고 싸잡아 비판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전술핵배치는 제외하고 군사력을 증강시켜서 어떻게 북한 핵을 막을 것인지 정부는 핵 인질로 잡힌 5천만 국민들에게 분명한 대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미사일을 미리 알고나 있었다는 듯 우리 군은 현무 미사일을 대응 사격했다고 발표했지만 이런 재래식 무기를 가지고 과연 우리 국민을 안심시킬 수 있다고 생각하는지 한심하기 짝이 없다"며 "권총 든 사람에게 바늘로 싸우겠다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10·4남북선언 10주년을 앞두고 남북정상회담 이야기가 나온다"며 "국제사회와 거꾸로 가면서 전술핵 배치를 정면으로 반대하고 나서는 것이 남북대화와 연계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남북정상회담 한방으로 모든 문제 해결할 수 있다거나 또는 남북대화만 열리면 우리끼리 핵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환상적 대북관에서 벗어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종혁 최고위원은 "문재인 정권은 66% 지지율에 취해있지 말고 나라의 안보를 걱정하며 전술핵배치를 요구하는 60%의 국민여론에 귀 기울이길 간곡히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