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시리아內 이란군 기지 공격…12명 사망

시리아·레바논 매체 “이스라엘 정부, 공격 전 주변국에 경고”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2.04 16:16:55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전경웅 기자
  • enoch2051@hanmail.net
  • 뉴데일리 통일·외교부장입니다. 통일부,외교부,북한,국제 분야를 담당합니다.

    저의 주된 관심은 '국익보호'입니다. 국익보호와 관련된 이슈는 국제관계에서만 발생하지 않습니다. 국내의 어두운 세력들이 더 큰 위험성을 갖고 있다고 봅니다.

    기자가 세상을 바꿀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기자가 알려주는 정보가 세상을 바꾸는 데 도움이 될 수는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세상을 바꿀 것입니다.


지난 2일 밤(현지시간) 시리아 수도 다마스커스 인근의 이란군 기지가 공격을 받은 것과 관련해 이스라엘 정부는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하지만 이스라엘과 시리아, 레바논 언론들에 따르면 이스라엘 군이 시리아에 있는 이란군 기지를 미사일로 공격했으며, 이로 인해 이란군 12명이 숨졌다고 한다.

‘타임 오브 이스라엘’은 4일(현지시간) 시리아와 레바논 언론들을 인용해 이스라엘 군의 시리아 주둔 이란군 기지 공격 소식을 상세히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이스라엘 군은 다마스커스 남서쪽 13km, 이스라엘 국경에서 50km 떨어진 도시 ‘알 퀴스와’에 있는 이란군 기지를 미사일로 공격했다고 한다.

‘타임 오브 이스라엘’에 따르면, 시리아 관영통신사 사나(SANA)는 “시리아 군이 이스라엘 군이 쏜 미사일 2발을 요격했다”고 보도, 훨씬 많은 수의 미사일 공격이 있었음을 내비쳤다고 한다.

‘타임 오브 이스라엘’에 따르면, 이란군 기지는 완공된 것이 아니라 건설 중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이스라엘 정부는 “시리아 내에 이란군이 영구적으로 주둔하면 안보에 위협이 된다”며 이번 공격을 감행했다고 한다.

‘타임 오브 이스라엘’은 “일부 해외의 유대계 언론은 3주 전에 해당 지역을 찍은 위성사진 등을 토대로 ‘알 퀴스와’ 지역 공격 소식을 보도했다”면서 “해당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 군의 미사일 공격을 받은 이란군 기지는 아직 운영이 되지 않고 있고 이란군도 없는 것으로 나타나, 이번 공격이 이란군의 영향력 확대에 대한 경고 차원이라고 풀이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레바논의 ‘알-무스타크발 TV’는 해당 공격으로 12명의 이란군이 사망했다고 시리아와 이란 군 당국을 인용해 보도했다고 한다.

‘타임 오브 이스라엘’은 “알-무스타크발 TV는 사우디아라비아 왕실 소유의 ‘알 아라비야’ 계열사로, 이들은 사망한 이란 공화국 혁명수비대 대원의 이름까지 보도했다”고 전했다.


‘타임 오브 이스라엘’은 “정부 고위 관계자가 최근 ‘시리아에 이란군이 영구 주둔하는 상황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거듭 밝힌 바 있다”면서 “벤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또한 며칠 전에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에게 비슷한 경고를 했다”고 지적했다.

‘타임 오브 이스라엘’에 따르면, 이스라엘 정부가 시리아의 도시를 미사일로 공격하기 전에 보낸 메시지는 “이란군이 시리아에 계속 주둔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는 것으로, 해당 메시지는 외교 채널을 통해 시리아 정부와 이란 정부, 레바논의 헤즈볼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전달됐다고 한다.

이스라엘 정부는 ‘메시지’를 보낸 국가와 세력들에게 “시리아 육상은 물론 항구에도 이란군이 주둔 또는 정박하거나 이란 자본이 시설 건설에 투자하는 것을 허용할 수 없다”는 경고도 덧붙였다고 한다.

‘타임 오브 이스라엘’은 “이스라엘 정부는 용납할 수 있는 한계(레드라인)에 대해 명확하게 밝히지는 않았지만 이번 공격 며칠 전부터 해당 지역을 공격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징후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타임 오브 이스라엘’의 보도로 본 이스라엘 정부의 태도는 “레드 라인을 넘으면 가만 두지 않을 것”이라면서 ‘레드 라인’이 무엇인지 언론에 세세하게 공개하고, 적에게 어뢰와 포격을 당한 뒤에도 몇 년 동안 “예의 주시하고 있다”며 “좌시하지 않겠다”는 말만 하는 어떤 나라와는 큰 차이를 보인다.

  • 전경웅 기자
  • enoch2051@hanmail.net
  • 뉴데일리 통일·외교부장입니다. 통일부,외교부,북한,국제 분야를 담당합니다.

    저의 주된 관심은 '국익보호'입니다. 국익보호와 관련된 이슈는 국제관계에서만 발생하지 않습니다. 국내의 어두운 세력들이 더 큰 위험성을 갖고 있다고 봅니다.

    기자가 세상을 바꿀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기자가 알려주는 정보가 세상을 바꾸는 데 도움이 될 수는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세상을 바꿀 것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