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근일 칼럼 류근일 칼럼

노,더이상 개헤엄치지 말라

류근일 | 최종편집 2009.05.21 09:57:48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류근일

노무현은 3가지 말을 했다.

그것은 ‘빌린 돈’이었다.
그것은 집에서(아내가) 받은 돈이었다.
그 사실을 최근(퇴임후)에야 비로소 알았다.

그러나 그의 말은 치명적인 약점을 드러내고 있다.

첫째, 돈을 건넨 박연차 씨는 “그것은 빌려준 돈이 아니라, 달라고 해서 그냥 준 것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검찰이 밝히고 있다.

둘째, 대통령 부인이 청와대 안에서 청와대 총무수석 비서관에게 “박연차 씨로부터 (한 두 푼도 아닌) 10억을 받으라”고 하는 것을 대통령 남편 모르게 한다는 것이 과연 보편적 상식으로 수긍할 수 있는 일인가? 그리고 박연차 씨의 입장에서는 대통령 부인이 돈을 달라고 했을 때, 그것이 그 남편과는 전혀 무관한, ‘권양숙 혼자만의 비밀스러운 행위“였다고 분리해서 생각할 수 있었을까?

셋째, 그 사실을 재임 중에는 몰랐다가 최근에 와서야 처음 알았다면, 그는 남편도 아니고 대통령도 아닌 한낱 헛개비였다는 이야기가 된다. 노무현은 이것을 시인하겠다는 것인가? 그는 혹시 자신이 져야 할 책임을 부부 공모하에 그의 아내에게 씌우는 수법을 쓰고 있는 것은 아닌가?

어쨌든 박연차 씨는 미화 100만 달러를 노무현에게 주는 것으로 알고서 청와대 경내에서 정상문 비서관에게 전달했다니, 그 경우라면 노무현 부부는 지금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거짓말)도 범하고 있는 셈이다.

노무현은 순전히 법률적인 차원에서만 사태에 대응하고 있다. 검찰과 법정에서 어떻게 진술하면 기술적으로 유죄판결을 받지 않을 수 있을까 하는 차원에서만 말장난을 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이런 장난은 한 나라의 대통령을 지낸 자가 취할 공명정대한 처신일 수 없다. 이런 방식으로 그가 설령 법의 처벌을 모면할 수 있다고 가정하더라도, 그러면 그럴 수록 ‘전직 대통령 노무현’ ‘인간 노무현’ 그리고 그가 대표하는 세력 전체의 개망신과 인격적, 도덕적 파탄은 더욱 더 깊은 진수렁에 빠져들 것이다.

노무현, 당신은 이제 끝났다. 더 이상 개헤엄 치지 말고 이쯤 해서 노무현은 “사실은 이것 밖에 안 되는 제가 어쩌다가 대통령까지 했네요, 헤헤헤….” 하고, 그 특유의 천스러움과 능청스러움으로 자신의 추한 공생활을 마감하는 편이 본인을 위해 그나마 다행일 것이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