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 뺨치는 통진당 '평양것들'추종의 본색!

유시민-조준호를 집단폭행..구둣발로 짓밟아

당권파, 조준호 머리채 잡고 얼굴 가격, 난장판

오창균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2.05.13 03:02:26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오창균 기자
  • crack007@newdaily.co.kr
  • 뉴데일리 정치부 차장 오창균입니다. 청와대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2012년 총선과 대선, 2014년 지방선거 등 크고 작은 선거와 주요 정당 활동을 취재해왔습니다. 舊 통진당과 종북세력의 실체를 파헤치고 좌파 진영의 선전선동에 맞서고 있습니다. 팩트와 진실을 확인해 보도하는 것을 사명으로 삼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에 만연한 비정상의 정상화에 앞장서겠습니다.

마침내 이른바 '진보' 세력의 본색이 수면 위로 그 추한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해 말 통합진보당 김선동 의원이 자행한 ‘국회 최루탄 테러 사건’은 맛보기에 불과했다.

12일 밤 열린 통진당 중앙위원회에서 비례대표 총사퇴 의결을 막으려는 당권파 측이 유시민-심상정-조준호 공동대표를 집단 구타하는 최악의 폭력사태가 발생한 것이다.

심상정 대표가 오후 9시40분쯤 첫번째 안건인 강령 개정안을 표결를 시도하자, 당권파 측 당원 100여명은 곧바로 “불법 중앙위원회 해산하라”를 외치며 단상에 올라가 대표단을 위협했다.

조직폭력배를 방불케 하는 모습이었다.

당직자들이 급히 저지하려 했지만 당권파 측은 순식간에 단상을 점거하며 유시민, 심상정, 조준호 공동대표를 에워쌌다.

그리고 당권파 측 중앙위원과 당원들은 카메라 수십대가 돌아가는 앞에서 세 명의 공동대표를 마구잡이로 폭행했다.

조준호 공동대표는 이들에게 구타를 당하면서 상의가 거의 다 찢어졌고 탈진상태에 빠졌다. 유시민 공동대표 역시 수차례 폭행당했다. 여성인 심상정 공동대표는 직접적 구타를 당하지 않았으나 당권파들에게 짓밟혔다.

조준호 공동대표가 머리채를 잡히고 얼굴을 가격당하는 과정에서 일부 당원들이 “이러지 마세요”, “폭력을 자제해주세요”라고 호소했지만 당권파 측 당원들은 막무가내였다.

5분여간 구타를 당하던 세 공동대표는 혼미한 상태에서 당직자들의 도움을 받아 간신히 무대 우측 비상구로 빠져나갔다.

이러한 집단 폭행은 정당 역사상 전무후무하다.

당권파는 세 공동대표가 긴급 대피한 뒤에도 의장석을 점거하며 시위를 계속했다. 이 과정에서 듣기 민망한 욕설도 난무했다.

결국 이날 회의는 무기한 정회됐다.

앞서 통진당은 이날 오후 2시부터 4.11 총선 이후 당의 진로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었으나 비례대표 경선 부정 의혹에 대한 입장 차이로 파행을 거듭했다.

당권파는 진상조사를 통해 총체적 부정과 부실이 입증됐다며 비례대표 총사퇴와 즉각적인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주장한 반면 당권파는 진상조사 보고서를 믿을 수 없다며 비례대표 거취를 결정하기 위한 당원총투표를 주장했다.

한편, 당권파 소속인 우위영 대변인은 “오늘 중앙위 파행은 심상정 의장이 1호 안건을 일방적으로 강행처리하여 발생한 일”이라며 구태한 변명을 늘어놨다.

  • 오창균 기자
  • crack007@newdaily.co.kr
  • 뉴데일리 정치부 차장 오창균입니다. 청와대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2012년 총선과 대선, 2014년 지방선거 등 크고 작은 선거와 주요 정당 활동을 취재해왔습니다. 舊 통진당과 종북세력의 실체를 파헤치고 좌파 진영의 선전선동에 맞서고 있습니다. 팩트와 진실을 확인해 보도하는 것을 사명으로 삼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에 만연한 비정상의 정상화에 앞장서겠습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