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5개 부대 아프간 파병, 안정과 평화 증진에 기여

한국군,14년간 아프간 파병 종지부…오쉬노 부대 철수

2010년 이후, 1,909회 호송 ․ 경호와 기지 방호를 통한 성공적인 임무완수

순정우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4.06.24 10:14:34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순정우 기자
  • sjw@newdailybiz.co.kr
  • 뉴데일리 사회부 차장 순정우입니다.
    대한민국 안보의 중심 국방부에 출입하고 있습니다.
    국가와 국민의 안녕을 위해 대한민국 언론인으로서 최선을 다하고자 합니다.
    트위터 https://twitter.com/sjwnd12345

아프간의 안정과 재건지원임무를 부여받고 파병된 오쉬노 부대가 8진 (부대장 중령 조성룡)을 마지막으로 6월말 임무를 완수하고 철수한다.

6월 23일 현지 ‘PRT(Provincial Reconstruction Team : 지방재건팀) 해단식’을 끝으로 귀국하는 오쉬노 부대는 2010년 7월 아프간에 파병되어 韓 차리카 기지 운영, 美 바그람기지와 카불에 위치한 대한민국 대사관 경계 등 다양한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했으며, 30개월 동안 1,909회(지상 428회, 공중 1,481회)의 PRT 경호 및 호송작전을 완벽하게 수행했다.


오쉬노 부대는 4년 동안 총 1,930여명의 장병이 파병되어 임무를 수행했으며, ’10년 7월부터 ’12년 12월까지 1진에서 5진 장병 1,750여명이 韓 차리카 기지와 육군 항공부대 운영, 美 바그람 기지 경계지원을 했다.

2010년 오쉬노 부대 1진과 함께 파견된 PRT는 아프간의 전후복구를 위해 외교부, KOICA, 군과 경찰로 구성된 민사작전팀으로 “아프간에 꿈을 싣는다”는 소명으로 의료, 직업 및 경찰훈련 등을 성공적으로 수행하여 지역 주민들이 가장 원하는 재건 사업을 실시하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2014년에는 학교 5개소, 보건소 3개소, 교량 7개소, 시범농장 1개소(6월 말 예정)를 건설했고, 바그람 기지 한국 병원은 하루 200에서 250여명의 현지인 환자들을 진료하고 있다. 현재 아프간에는 한국(파르완州)과 터키(자우잔인州)가 PRT를 운영하고 있다. 


오쉬노가 위치해 있는 바그람기지 동부지역사령관 타운센트는 “아프가니스탄에 오쉬노 부대와 한국 PRT가 동맹국의 일원으로서 훌륭히 임무수행을 해주어 지역 재건 및 안정화에 큰 기여를 했으며, 모든 동맹국들의 모범이 되었다”며 대한민국의 파병성과를 높이 평가했으며, 오쉬노 부대 8진은 올해 6월 아프간 안정화 임무수행 유공으로 부대원 전원이 NATO 메달을 수여받기도 했다.

오쉬노 부대장 조성룡 중령은 "대한민국 국군의 일원으로서 아프간 평화에 기여한 것이 자랑스럽다"며 아프간 안정화 임무종료의 소감을 밝혔다.

아프가니스탄에서 활약한 대한민국 국군은 오쉬노 부대를 포함하여 13년간 5개 부대가 파병 임무를 수행했다. ‘01년 해성(‘01년 12월∼ ‘03년 9월 / 해군 수송지원단), 청마(‘01년 12월 ∼ ’03년 12월 / 공군수송지원단)부대를 비롯해 ‘02년부터 ’03년까지 동의(‘02년 2월 ∼ ‘07년 12월 / 의료지원단), 다산(‘03년 3월 ∼ ‘07년 12월 / 건설공병지원단) 부대가 파병되어 아프간 안정과 재건, 동맹군지원을 실시했다.

한편 오는 27일 국제평화지원단에서는 주요 군 지휘관과 오쉬노 부대 장병 가족 등 이 참석한 가운데 오쉬노 부대 귀국 환영식이 열릴 예정이다.

PRT 란? 

아프간의 전후복구를 위해 구성된 다국적․다기능 민사작전팀으로 지방재건과 치안을 유지하고, 중앙정부의 영향력을 확대함으로써 안정화 군사작전을 지원 * ‘03. 1월, 아프간 동부 ‘가즈니’에서 미군이 최초 운용 ○ ISAF 통제 하 2개국에서 2개소 운용(‘14. 6. 1 기준)

국제안보지원군(International Security Assistance Force)
동부지역사 : 파르완(한국) 북부지역사 : 자우잔인(터키)

  • 순정우 기자
  • sjw@newdailybiz.co.kr
  • 뉴데일리 사회부 차장 순정우입니다.
    대한민국 안보의 중심 국방부에 출입하고 있습니다.
    국가와 국민의 안녕을 위해 대한민국 언론인으로서 최선을 다하고자 합니다.
    트위터 https://twitter.com/sjwnd12345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