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교과서 반대하는 새정치, 與에 현수막 시비걸고 '나 몰라라'

하다하다 이제는 '박근혜=아베'… "정말 악랄해"

손혜원 "이제, 교과서 왜곡에 한·일 두 분이 뜻을 함께 합니다" 궤변 늘어놔

이길호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5.10.16 18:45:21
  • 이길호 기자
  • gilho9000@newdailybiz.co.kr
  • 정치부 국회팀 이길호입니다. 2015년 현재 국회에 계류된 가장 시급한 민생법안은 북한인권법이라고 생각합니다. 국회가 명실상부 7천만 국민의 인권과 행복을 대표하는 날까지 발로 뛰겠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 손혜원 홍보위원장이 박근혜 대통령과 일본 아베 총리를 등가 비교하면서 물의를 일으키고 있다. 손 위원장은 국정교과서가 일본의 역사왜곡과 같다는 식의 궤변을 늘어놓았다.

손혜원 위원장은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카드 뉴스 형식의 문구를 게시했다. 손 위원장은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사진을 나열한 뒤 '이제, 교과서 왜곡에 한·일 두 분이 뜻을 함께 합니다'라고 쓴 사진을 올렸다.

그는 이 외에도 같은 형식의 게시물로 '교과서 왜곡은 아베 전공인데', '박근혜대통령의 오랜숙원 '아버지 우상화'', '아버지는 군사쿠테타 딸은 역사쿠테타', '친일옹호, 유신찬양 '오직 아버지를 위하여'', '이명박정부 국토파괴 박근혜정부 역사파괴', '역사파탄 모자라서 역사파탄까지?' 등 29종의 문구를 내보였다.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역사왜곡이라고 주장하면서 여론을 어지럽게 하는 것으로 보인다. 손 위원장의 이 같은 선전·선동에 페이스북 내에선 그를 지지하는 글과 비판하는 글이 뒤섞여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이다.

손 위원장의 행태가 알려지자 새누리당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문정림 원내대변인은 16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손혜원 홍보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친일독재 국정교과서 반대 이미지라며 29종의 이미지를 올렸다"며 "강동원 의원의 대선불복 망언에 이어 홍보위원장의 이런 행위는 또 하나의 대선불복 행위이자 대한민국의 대통령과 대한민국에 대한 모독"이라고 질타했다.

문 의원은 아울러 "대선 불복 행위와 대통령, 대한민국에 대한 모독행위를 계속한다면 새정치연합은 국민들로부터 대한민국의 정당이 아니라 남의 나라 정당이라는 말을 듣게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손 위원장의 페이스북에는 새누리당이 '김일성 주체사상을 우리 아이들이 배우고 있습니다'라는 문구의 현수막을 게시했다가 철거한 사진 등도 있다.

이는 한 페이스북 사용자가 손 위원장의 페이스북 게시판에 게시한 것으로, 새누리당이 문구의 문제점을 인식하고 철거했다는 식의 주장을 하고 있다. 게시자는 "걸려 있던 새누리당 현수막이 사라졌네요. 당당하고 떳떳하고 옳다면 그대로 놓아 두어야지 왜 떼어낸겁니까"라며 사진을 올렸다.

이 같은 주장에는 새정치연합도 같은 입장이다. 이날 유은혜 대변인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논리가 부족하자 터무니없는 색깔론 공세를 폈던 새누리당이 해당 현수막을 철거한다"며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소송 제기가 예고되고, 주체사상을 비판적으로 소개한 것에 지나지 않다는 것이 밝혀지자 슬그머니 발을 빼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철거하기 전에 꼭 해야 할 사과를 잊은 듯하다"며 "모호한 변명 대신 분명한 사과를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 같은 문제제기는 새정치연합의 착각으로 드러났다.

해당 현수막이 걸렸던 영등포구 제 3선거구는 오는 28일 시의원 재보궐 선거가 예정된 만큼, 15일부터는 선거법에 따라 당의 현수막 게시가 금지된다. 이에 따라 새누리당은 선거법에 입각해 현수막을 제거한 것이다.

새누리당 홍보국은 야당의 잘못된 주장을 바로잡으면서 "타 정당의 모든 정책현수막도 철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정치권 관계자는 "새정치연합이 선동을 일삼으면서 아니면 말고 식의 주장만 늘어놓는 악랄한 행태를 고수하고 있다"며 "손혜원 위원장과 유은혜 대변인은 자신들의 잘못된 주장에 대해 사과를 해야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 이길호 기자
  • gilho9000@newdailybiz.co.kr
  • 정치부 국회팀 이길호입니다. 2015년 현재 국회에 계류된 가장 시급한 민생법안은 북한인권법이라고 생각합니다. 국회가 명실상부 7천만 국민의 인권과 행복을 대표하는 날까지 발로 뛰겠습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