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 '제주 4·3사건의 거짓과 진실' 출간

"날조된 제주 4·3 정부보고서 다시 써야"

저자 "왜곡과 가득한 비겁한 세상에 맞서기 위해 집필했다"

김희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6.06.03 17:46:37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노무현 정부 당시 제주 4.3사태는 '광주 5.18 민주화운동'만큼이나 신성한 대접을 받았다. 하지만 당시 남로당 좌익 세력들에게 학살당한 군경 유가족과 양민 피해자 유가족들은 "가해자가 피해자로 둔갑, 4.3 평화공원을 차지했다"고 반발했다.

이후로도 4.3사태 당시 학살당한 군경과 양민 피해자 유가족들이 문제를 제기했지만 계속 묵살당했다. 노무현 정부 시절에 나온 '제주 4·3 진상조사 보고서'의 왜곡과 날조가 얼마나 심각한지 고발하는 새 책이 나왔다. 

저자 김동일 씨는 "4·3 정부 보고서에서 가장 굵직한 거짓말 7개를 주제로 삼았다"면서 "노무현 정부가 어떻게 4·3 사건을 왜곡하고 날조했는지 보여주겠다"고 설명했다.

김동일 씨가 쓴 '제주 4·3사건의 거짓과 진실-노무현 정부의 제주 4·3사건 진상조사보고서의 7대 거짓말'이라는 책은 4.3 사태를 좌익 세력에게 살해당한 군경과 양민의 입장에서 본 것이다.

제주 4·3사건을 1947년 3월 1일에 있었던 발포 사건을 기점으로 1948년 4월 3일에 발생한 소요사태까지로 보는 게 일반적이지만, 이 책은 전후를 포함, 1954년 9월 21일까지 제주도에서 발생한 무력충돌과 진압 과정을 상세히 기술했다.

오랜 기간 4·3사태 바로잡기 운동과 4·3사태 진상규명에 매진해 온 저자는 연구 결과로 3·1발포사건, 4·2평화회담, 오라리 사건, 다랑쉬 사건 등 4·3사태를 전후로 벌어진 주요 사건들이 노무현 정부에서 왜곡됐다는 증거를 자료로 증명하고 있다.

저자는 "남로당의 만행을 은폐하고 남로당 폭도들을 무고한 희생자로 둔갑시킨 것이 盧정권의 4·3 정부보고서"라면서 "4·3 정부보고서의 서문에서 고 건 총리는 4 ·3사건의 성격이나 역사적 평가는 후대의 사가들의 몫으로 미룬다고 했다. 하지만 수상한 4·3중앙위원들은 4·3사건을 경찰, 서북청년단의 탄압에 대한 저항으로 규정하며 항쟁으로 몰아갔다"고 지적했다.

저자는 책에서 ▲1947년 3월 1일의 발포 ▲남로당 중앙당의 지령 ▲4·28 평화회담의 허구 ▲'오라리 사건'의 진실 ▲다랑쉬의 비밀 ▲가짜 희생자들 ▲4·3폭동 최후의 폭도들에 대한 사실을 정리해 놓았다.

제주 4·3사태는 대한민국 건국에 반대하는 남조선 노동당 주도의 폭동이었지만 盧정권 시절의 정부보고서에는 남로당, 공산군이라는 이름이 등장하지 않는다는 점도 문제로 꼽았다. 盧정권의 4.3 정부보고서는 '무장폭도'라는 말 대신 '무장대(武裝隊)'라는 명칭을 사용하고 있다.

저자는 "무장대라는 호칭은 진실을 은폐하는 이름이다. 은행을 털기 위해서 무장했다면 은행 강도, 무장해서 사람을 죽였다면 살인범, 국가에 항적했다면 반란군 등으로 이름에는 그 실체가 정의되어야 한다"면서" 정부 보고서가 애매모호한 명칭으로 그 실체를 은폐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4·3정부보고서를 만든 것은 노무현 정권의 제주4·3사건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위원회였다. 그 중 일부 좌익성향 중앙위원들은 4· 3정부보고서를 만들며 수많은 거짓말을 했다는 것이 저자의 주장이다.

폭동을 일으킨 남조선 노동당 당원을 가리켜 '제주도민'이라고 부른 경우도 있었고, 폭동을 ‘항쟁’으로, 가해자를 피해자로 둔갑시키기도 했다는 것이다.

저자는 "제주 4·3사건의 왜곡이 노무현 정권의 역사 뒤집기의 일환이었으며 4·3정부보고서는 성공적인 역사 뒤집기의 사례"라며 "역사를 바로잡기 위해서는 제주4·3사건에 대한 재진상 조사가 꼭 필요하며 4·3정부보고서를 다시 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왜곡과 날조로 가득찬 4·3정부보고서에 언론들은 침묵을 지키고 학자들은 눈치를 보고 지식인은 아부하는 비겁한 시대에 맞서 저자는 이 책을 썼다"고 밝혔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