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공동관’에 참가해 지역 기업 현장 애로사항 청취

권영진 대구시장, 美 CES에 들러 북미시장 개척 단초 마련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난 5일에서 8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 전시회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7’을 참관하는 등 지역 기업의 북미시장 개척에 힘을 보탰다.

이번 전시회의 화두는 사람과 사물, 사물과 사물을 모두 잇는 ‘연결성’으로, 전 세계에서 참가한 기업들은 IT(정보기술)가 자동차, 스포츠 등 다양한 산업과 융복합된 자율주행차, 스마트홈, 로봇 등 다양한 분야의 신기술들을 공개했다.

이 자리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은 전국 지자체 최초로 독자적으로 조성한 ‘대구공동관’에 참가한 ㈜알에프, ㈜아이티헬스등 16개 지역 기업들을 찾아 격려하고 현장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청취하며 적극적인 북미시장 개척을 지원했다.

특히 이번 행사에 참가한 ㈜알에프(대표 이순복)와 일본 바이어(SODC·Sale on Demand Coperation)와의 429만 달러(약 51억 원) 규모의 계약체결식에서 지역의 로봇 기계분야 기업현황을 소개하고 보다 많은 지역 기업과의 협력을 요청했다.

권 시장은 참관 첫째 날 현대, 닛산, 도요타 등 완성차 업체와 자동차 부품/전장기술 관련 업체들이 대거 참가한 자동차 전문 전시관을 방문해 미래형자동차 관련 기술을 직접 체험하고, 앞으로 대구지역 자동차 산업의 청사진 구상에 몰두했다.

둘째 날에는 삼성, LG, Sony, 파나소닉 등 스마트홈, IoT 관련 전시제품을 참관했고 LG유플러스 권영수 부회장과 미팅을 통해 대구에서 추진하고 있는 대표적인 스마트시티 정책을 공유하고 앞으로 긴밀한 협력을 약속했다.

이어 이날 저녁 현지에서 ‘글로벌 ICT융합산업의 최신 동향과 발전 방안’이라는 주제로 열린 대구 미래기술산업 타운 미팅에서 기조 강연자인 산호세 주립대 심상엽 교수 및 대구지역 기업지원 기관(대구테크노파크,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 대구기계부품연구원등)과 연구소(ETRI 대경권연구센터 등), 기업대표, 대학 등과 함께 대구의 미래 산업 전략에 대한 심도 깊은 토론을 진행했다.

권 시장은 “이번 CES 참관을 통해 앞으로 대구 미래산업의 방향을 보았으며, 첨단 자율 주행차의 상용화 시점인 2017년은 지역 산업의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자동차부품업계에 위기이자 기회가 될 것”이라며 “지역 기업들이 첨단기술과의 융합을 통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대구시의 산업전략 수립과 지역기업에 대한 지원 확대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