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성희의 솔직·담백한 인터뷰&화보 전격 공개

최성희 "5년 전부터 공황장애 앓고 있다" 심경 고백

"무명생활만 10년, 중고 신인이나 다름없어"
"2년 공백기 동안 캐스팅 전부 거절, 몰입할 만한 작품 없었다"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7.20 16:53:00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꾸밈없는 솔직한 매력의 소유자, 배우 최성희가 bnt와 함께한 패션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는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육감적인 본능을 확인할 수 있는 섹시룩, 고혹적인 분위기의 시크룩, 웬만해선 보기 드문 여전사 원더우먼 콘셉트로 진행됐다.

파격적인 면모를 과시했던 첫 번째 콘셉트에서는 뽀얀 피부와 함께 육감적인 몸매 라인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으며 이어진 콘셉트에서는 올 블랙 룩으로 시크한 무드를 자아내며 그녀만의 매혹적인 아우라를 풍기기도 했다.

마지막 콘셉트에서는 외국에서나 볼 수 있는 원더우먼을 표현했다. 원더우먼의 실제 헤어스타일과 메이크업을 그대로 연출, 익살스러운 포즈와 표정이 어우러지며 여전사 원더우먼을 완벽하게 재현했다.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는 평소 차갑다던 자신의 이미지부터 해명했다.

어떤 사람들은 굉장히 차갑다고 하거나 어떤 사람들은 착하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사실 대화를 나누다 보면 내면적으로 굉장히 따뜻한 여자예요.


특히 감정기복이 심하다고 말한 그는 연애에 있어선 굉장히 이기적이라고 전했다.

희한하게 남자한테는 안 지려고 하는 무언가가 있어요. 여자는 내가 보호해줘야 하는 대상이고 남자는 전부 경쟁상대로 말이죠. 어렸을 때부터 가부장적인 아버지 밑에서 성장하다 보니 심리적으로 남자에게 눌린다는 압박감이 있어요. 그래서 이러는 게 아닐까 해요.


이번 화보를 통해 파격적인 노출을 선보였던 그에게 평소 스타일에 대해 묻자 "평상시에는 정말 심플하게 입고 다니는데 치마는 거의 입지 않고 바지를 입는 편"이라고 밝힌 뒤 "하지만 화보 촬영이든 어떤 일을 할 때 노출이 있다면 확실하게 한다. 카메라 앞에서는 누구보다 프로페셔널하다"고 강조했다.


최근 의류 사업에 뛰어들며 다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는 그는 2015년 개봉했던 영화 ‘여자 전장:도기의 난’ 이후 공백기에 대해서 말문을 열었다. 그는 “작품을 안 했다. 청룡영화제 이후 큰 역할부터 작은 역할까지 캐스팅이 많이 들어왔지만 전부 거절했다”며 확고한 자신의 신념을 분명히 했다.

감사하게도 주, 조연급이었지만 내 나름대로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이 명확하게 있어서 그런지 확신이 서고 몰입할 만한 작품은 없었어요. 솔직히 지금도 중고 신인이나 다름없고 무명생활만 10년인데 언젠간 분명 큰 작품이 들어올 거예요. 사람마다 시기가 있지 않나요? 서두른다고 잘 이루어지는 건 없더라고요.


무엇이든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 때문인지 5년 전부터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고 밝힌 최성희. 그는 “확신이 서지 않은 작품에 출연해서 시청자들이 봤을 때 과연 재미있게 볼 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며 연기에 대한 진정성을 말한 그는 “오디션도 계속 보고 있다. 배우로서 꼭 성공하겠다”는 포부를 전하기도 했다.


[사진 및 자료 제공 = bnt화보 / 레인보우미디어]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