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A씨, 4년 만에 고소장 접수..이제는 말할 수 있다?

김기덕 감독, 여배우 뺨 때리고, 베드신 강요한 혐의로 피소

영화제가 사랑하는 김기덕 감독, '갑질' 논란 휘말려 파문
"피소된 건 맞으나 '연기 지도한 것'..베드신 강요도 안해" 혐의 부인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8.03 10:53:02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국내보다 해외에서 더 높은 평가를 받는 김기덕(57) 감독이 최근 한 여배우로부터 폭행 혐의로 피소된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동아일보는 3일 "영화감독 김기덕씨가 여배우를 촬영장에서 폭행하는 등 '갑질'을 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됐다"며 "여배우 A(41)씨가 김 감독을 폭행과 강요 혐의 등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 검찰이 이 사건을 일선 경찰서로 내려보내지 않고 형사6부(부장 배용원)에 배당해 직접 수사하기로 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동아일보는 영화계와 검찰 소식통의 발언을 인용해 "고소인 A씨는 2013년 개봉한 김 감독의 영화 '뫼비우스'에서 주연을 맡았던 배우인데, 같은 해 3월 촬영장에서 김 감독에게 '감정이입에 필요하다'며 뺨을 맞는 등 폭행을 당했던 것으로 전해졌다"고 밝혔다.

또한 "김 감독이 당초 대본에 없던 베드신 촬영까지 강요하는 바람에 A씨는 영화 출연을 포기했고, 결국 A씨의 역할은 다른 여배우에게 넘어갔다"고 동아일보는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그동안 영화계에서 불이익을 받을 것을 두려워해 고소를 망설여왔으나, 올해 초 전국영화산업노동조합(영화노조)을 찾아가 자신이 당한 일을 알리면서 김 감독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강구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김 감독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뺨을 때린 건 맞지만 폭행 장면 연기 지도를 하려 했던 것"이라고 해명한 뒤 "시나리오에 없는 베드신을 강요한 일은 없었다"며 일부 혐의 내용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 소식통은 "여배우 A씨가 김기덕 감독을 고소한 고소장이 접수돼 형사6부에 배당됐고 현재 조사과에 사건을 내려보내 분석 중"이라며 "아직까지 고소인이나 피고소인 소환 조사는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고소인 A씨는 영화 '뫼비우스'에서 어머니 역할을 맡았다 하차한 배우로 지금은 연기 생활을 접은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영화 '빈집',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 '사마리아' 등을 연출하며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김기덕 감독은 3대 국제영화제로부터 모두 초청을 받고, 2012년 베니스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사자상'을 수상하는 등 해외 평단으로부터 극찬을 받고 있는 감독. 최근엔 엄태웅이 주연한 '포크레인'의 각본과 제작을 맡아 화제를 모았다.

  • 조광형 기자
  • theseman@empal.com
  • 14년째 '기자'라는 한 우물을 파 온 조광형 기자입니다. 다양한 분야를 거쳐 현재는 연예·방송 전문 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뉴데일리 지면은 물론, 지상파 방송과 종편 등에서 매주 연예가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남보다 한 발 앞선 보도와, 깊이 있는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 중입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