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UFG 훈련 때문에 화성-12형 발사했다"

北매체 "겨우 서막일 뿐…美언동보며 행동 결정" 추가도발 협박

노민호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8.30 10:00:01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김정은이 지난 29일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 발사훈련을 현지 지도했다고 북한 관영매체가 30일 보도했다.

北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세계가 주지하는 바와 같이 조선인민군 전략군의 중장거리 전략 탄도로켓 발사훈련은 중대한 의미와 무게가 실린 우리의 경고에 도전하여 끝내 강행되고 있는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합동군사 연습에 대비한 대응무력시위의 일환”이라며 이 같이 주장했다.

北조선중앙통신은 “이번 훈련은 조선반도 유사시 우리의 전략무력의 신속대응 태세를 판정·검열하고 새로 장비한 중장거리 전략 탄도로켓의 실전 운영능력을 확정하기 위해 불의적인 기동·타격을 배합해 진행했다”고 밝혔다.

北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이른 새벽부터 ‘화성-12형’ 발사장을 찾아 화성포병들의 준비 과정을 지켜봤다고 한다.

北조선중앙통신은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이어, 중장거리 전략 탄도로켓 발사계획과 설정된 비행궤도, 목표수역 등을 구체적으로 이해하고 발사명령을 하달하시였다”면서 “순간 밝아오는 평양의 새벽하늘을 붉은 화광으로 물들이며 거세찬 폭음높이 주체적 핵강국의 존엄과 위용을 안고 ‘화성-12형’이 도도히 솟구쳐 올랐다”고 선전했다.

北조선중앙통신은 “발사된 탄도로켓은 예정된 비행궤도를 따라 일본 홋카이도(北海道)의 오시마(渡島) 반도와 에리모미사키(襟裳岬) 상공을 가로질러 통과, 북태평양 해상에 설정된 목표 수역을 명중·타격했다”고 주장했다.

北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만족감을 표하면서 “새로 장비한 첨단 로켓 체계에 정통하고, 기재를 잘 다룬다”면서 “이번 훈련을 통해 로켓 실전운영에서 좋은 경험을 쌓았을 것”이라고 자평했다고 한다.

김정은은 “실전을 방불케 하는 이번 탄도로켓 발사훈련은 우리 군대가 진행한 태평양 상에서의 군사작전의 첫걸음”이라면서 “침략의 전초기지인 괌도를 견제하기 위한 의미심장한 전주곡”이라고 치켜세웠다.

김정은은 “또한 앞으로 태평양을 목표로 삼고 탄도 로켓 발사훈련을 많이 하여, 전략 무력의 전력화·실전화·현대화를 적극 다그쳐야 한다”면서 “오늘 전략군이 진행한 훈련은 미국과 그 졸개들이 벌려놓은 UFG 합동군사연습에 대한 단호한 대응조치의 서막일 따름”이라고 주장했다.

김정은은 “극도로 첨예한 정세를 완화할 데 대한 우리의 주동적인 조치를 외면하고 뻔뻔스럽게 놀아대는 미국과는 점잖게 말로 해서는 안 되며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는 것이 이번에 또한번 찾게되는 교훈”이라면서 “이미 천명한 바와 같이 우리는 미국의 언동을 계속 주시할 것이며 그에 따라 차후행동을 결심할 것”이라며 추가 도발 의사를 밝혔다.

北조선중앙통신은 “조선인민군 전략군의 전체 장병들은 107년 전 ‘한일합병’이라는 치욕스러운 조약이 공포된 피의 8월 29일에 잔악한 일본섬나라 족속들이 기절초풍할 대담한 작전을 펼치시고, 수도권 지역에서 탄도로켓을 발사하도록 승인해주시여, 우리 인민의 가슴에 쌓이고 쌓인 한을 풀어주신 절세의 애국자, 민족의 영웅이신 경애하는 최고영도자 김정은 동지께 가장 뜨거운 감사의 인사를 드렸다”고 선전했다.

北조선중앙통신은 “조선인민군 전략군의 중장거리 전략 탄도로켓 발사훈련은 주변 국가들의 안전에 그 어떤 영향도 주지 않았다”면서 “훈련에서는 전략군 화성포병부대의 로켓 실전 운영능력과 새로 장비한 중장거리 전략 탄도로켓의 전투적 성능이 완벽한 것으로 평가됐다”고 재차 주장했다.

그러나 북한 선전매체의 주장과 달리 냉전 이후 세계 강대국이 실시한 탄도미사일 시험 가운데 다른 나라 상공을 날아가는 경우는 없었다. 시험 중 탄도미사일 고장으로 추락할 가능성을 우려한 때문이다.

한편 北조선중앙통신이 전한 김정은의 주장은 지난 29일 한국 언론들이 보도한 내용과 거의 같아 의문을 자아내고 있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진짜 이유를 숨기기 위해 한국 언론의 보도를 내세워 그럴싸하게 포장해 발표했을 가능성을 지적하고 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