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특권층의 내막 장진성

유럽의 대북정책은 "분리적 교류"가 돼야 한다

장진성 "북한과 '교류'는 김왕조 붕괴에 맞춰져야"

장진성 객원논설위원 | 최종편집 2015.05.21 10:26:30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장진성 객원논설위원

 유럽정부 정치인 정책 잡지 "PARLIAMENT" 기고  칼럼

유럽의 대북정책은 "분리적 교류"가 돼야 한다


장진성 /뉴포커스 대표, 네델란드 대학 북한학 교수

 현재 유럽의 대북정책은 “비판적 교류”이다.
비판은 비판대로, 교류는 교류대로 압박과 인도주의를 다 같이
유지한다는 것이다.
미국의 압박과 차별화하겠다는 의도도 다소 섞여있는 듯하다.
한마디로 명분만 두루 갖춘 모양새다.  

“교류”의 외교채널이라도 열어두어야 변화를 유도할 수 있다는 “폐쇄정권 접근론”의 설명은 더욱 비논리적이다. 지금까지의 교류 결과가 증명해주고 있다.
변화의 동력은 주민인데 교류의 대상은 정권으로 한정돼 있어 오히려 체제유지의 물질적 지원과 시간만 제공해주지 않았는가? 

지금부터라도 유럽의 대북정책이 제대로 되자면 현 “비판적 교류”에서 “분리적 교류”로 과감히 정책수정을 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즉 북한이란 나라를 정권과 주민의 통합개념으로 볼 것이 아니라 정권과 주민으로 분리시켜야 한다. 

이미 북한 내부에서는 자체적인 분리가 시작되고 있다. 과거 북한에는 정권이 일방적으로 분류한 3개의 계층이 있었다. 충성계층, 동요계층, 불순계층이었다. 그러나 배급제 붕괴 이후 북한엔 두 개의 계층만 남게 됐다. 체제유지 필수 인력들인 배급계층과 생존을 위해 시장을 선택하지 않으면 안됐던 시장계층이다. 

기관이탈에서 체제이탈로 커질 것을 우려하여 북한 정권은 화폐개혁도 여러번 단행하며 현재 내부의 시장과 전쟁 중이다. 일각에선 그 시장현상을 정권 주도의 개혁개방 의지로 보는데 희망사항일 뿐이다. 북한 정권은 체제 속성상 개혁개방을 절대 할 수가 없다. 

제한된 지역에서 집중된 권력으로 체제유지비용을 벌겠다는 것이지 결코 주민을 잘살게 하겠다는 것이 아니다. 그런 정권과 주민을 분리하는 교류야말로 자유세계의 힘이다. 방법은 여러가지이다. 이를테면 최근 영국 BBC가 대북방송을 검토 중이라고 했는데 이는 외부정보를 북한 주민들에게 알리는 대표적 주민교류라고 볼 수 있다. 

교육도 북한 정권이 선발 파견하는 엘리트교류가 아니라 자본의 권한으로 현지에서 직접 인재를 선발하는 주민접촉을 요구할 수 있다. 경제 또한 체제유지 핵심권력들인 당이나 군 산하 무역회사들이 아니라 인민경제 하부기관으로 집중해야 한다. 

그래야 무역특권의 상실이 권력의 상실로 이어지는 압박이 될 수 있다.
그 외에도 다양한 방법을 끝없이 찾아낼 수 있다. 지금의 “비판적 교류”는 명분적 교류라면 “분리적 교류”는 실천적 교류이다. 어차피 북한의 자유화는 전체주의를 강요하는 정권에서 주민을 완전히 떼어낸다는 것을 의미한다. 외부세계의 진정한 대북지원은 그 분리를 정신물질적으로 돕는 것이다. 


EU must shift approach to North Korean regime

Written by Jang Jin-sung on 20 May 2015

Currently, the EU and its member states have a tendency to take a 'critical engagement' approach with North Korea. The intrinsic principle is to criticise Pyongyang on issues such as human rights, but to still engage with it - maintaining both approaches at once.

However, in practice, the 'critical engagement' framework has failed on both counts, whether in creating leverage for adaptive engagement, or inducing a change in the status quo of North Korea's systematic control, instead feeding into it.

This approach rested on two false assumptions. First, that engagements sanctioned or proposed by the regime are the only or best channel for transformative engagement, and second, that North Korea has been or is willing to be a driving force for change, rather than its people, who do not have a vested interest in maintaining the regime and have served as a countervailing force.

Engaging through approaches proposed by the regime only serves Pyongyang's interests by providing materials and training to those whose depend on maintaining a system that oppresses the population and invests in military technologies and propaganda, instead of letting people live.

In order to pursue effective engagement - and not just engagement with the regime for engagement's sake - there needs to be a bold shift in policy.

The European alliance for human rights in North Korea (EAHRNK) is therefore calling on the EU and its member states to move from 'critical engagement' to 'separative engagement'. In short, we must stop thinking of Pyongyang as one entity, where the regime's stakeholders and its victims are considered one and the same.

A separation of stakeholders is already taking place. In the past, when the state catered for all rations and needs, there were three different categories - loyal, wavering and hostile.

Now that the state-planned economy has collapsed and rations have ceased, the system has effectively broken down into two classes - those who need the regime in order to survive, and those who have been left to die and must fend for themselves in the informal market economy.

Some have suggested that this 'marketisation' demonstrates the regime's interest in reform and opening up when in fact, 'marketisation' has persisted despite the government's efforts to crack down on it, so it has turned to co-opting it to exert control, surveillance and rent-seeking. 

This assumption also rests on a fundamentally flawed understanding of the regime. Because its power depends on isolation and surveillance, it will not be able to sustain itself if it pursues reforms or an opening up.

The principle of 'separative engagement' is this - not to choose between engagement and isolation, but rather to maintain a principled approach where the bottom line is the pursuit of engagement and policies that give people space to separate from the regime, both psychologically and physically.

When asked for a concrete example, EAHRNK research and policy officer James Burt said, "in the sphere of information, the BBC world service broadcasting to North Korean citizens would allow the people an alternative to the regime's constant propaganda." 

"In the sphere of economic or business training, engagement would be focused on companies held under people's economy auspices, serving to counterbalance the concentrated power and authority of those held under the Korean Workers' Party and military auspices, which are the stakeholders of regime maintenance."

The bottom line is, the restoration of human rights for the North Korean people begins with their separation from the system. If there is to be engagement that produces meaningful results, rather than engagement for engagement's sake, this is the principle that must be kept in mind.


About the author

Jang Jin-sung, author of 'Dear Leader', is a former poet laureate and psychological warfare officer under North Korean dictator Kim Jong-il. He originally trained as a classical pianist before being recommended to study literature at Kim Il-sung university. He then joined the united front department of the central committee of the Korean Workers’ Party, eventually charged with overseeing inter-Korean psychological warfare and counterintelligence operations. Since fleeing the country in 2004 he has worked as an analyst, become a bestselling author and founded the independent platform for North Korea reports and analysis, New Focus. He is currently professor at Leiden university in the Netherlands.

(아래는 기사 원문주소)

https://www.theparliamentmagazine.eu/blog/eu-must-shift-approach-north-korean-regime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